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평 캠프마켓내 다이옥신 오염토 정화…"국내 첫 사례"

송고시간2021-11-29 11:16

beta

인천시 부평구에 있는 옛 미군기지 '캠프마켓'에서 대규모 고농도 다이옥신 오염토가 완전히 정화됐다.

국방부 캠프마켓 환경정화 민관협의회는 29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9년 5월 캠프마켓 오염 정화사업 착수 이후 2년 6개월 만에 캠프마켓 A구역 내 다이옥신류 오염토양 1만1천31㎥에 대한 정화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민관협의회는 국내에서 대규모 다이옥신 오염토를 완전히 정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민관이 협의해 다이옥신 정화 목표를 설정하고 정화 전 과정을 확인·검증하는 등 시민과 함께 환경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한 모범 사례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토양오염 정화시설 현장 확인
토양오염 정화시설 현장 확인

[인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 부평구에 있는 옛 미군기지 '캠프마켓'에서 대규모 고농도 다이옥신 오염토가 완전히 정화됐다.

국방부 캠프마켓 환경정화 민관협의회는 29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9년 5월 캠프마켓 오염 정화사업 착수 이후 2년 6개월 만에 캠프마켓 A구역 내 다이옥신류 오염토양 1만1천31㎥에 대한 정화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최근 이곳에서 토양을 채취해 분석한 결과, 다이옥신 오염도는 목표치인 100피코그램(pg-TEQ/g)보다 훨씬 낮은 2.18피코그램을 기록했다. 1피코그램은 1조분의 1g이며, 100피코그램은 독일 등 유럽에서 유아용 놀이터 흙에 적용하는 기준이다.

한국환경공단과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주관한 오염토양 정화사업은 열탈착 방식으로 토양에서 다이옥신을 완전히 분리하고, 분리된 가스도 열산화 공정을 거쳐 무해화해 배출함으로써 토양과 대기를 정화했다.

민관협의회는 국내에서 대규모 다이옥신 오염토를 완전히 정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민관이 협의해 다이옥신 정화 목표를 설정하고 정화 전 과정을 확인·검증하는 등 시민과 함께 환경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한 모범 사례라고 강조했다.

캠프마켓 A구역(약11㎡)에서는 다이옥신 오염토뿐 아니라 유류·중금속 오염토 정화사업도 병행되고 있어 A구역 전체 정화사업은 내년 9월 완료될 예정이다.

하지만 캠프마켓에는 여전히 미반환 구역이 있어 전체 구역에 대한 오염토 정화 사업 종료 시기는 확정되지 않았다.

부평 캠프마켓은 2019년 12월 한미 합의에 따라 전체 44만㎡ 중 21만㎡ 땅이 우선 반환됐고, 나머지 D구역 23만㎡도 내년 4월 반환될 예정이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