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등장에 파병부대도 비상…현지로 백신공수도 검토(종합)

송고시간2021-11-29 14:39

beta

군 당국은 해외에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종인 '오미크론' 관련, 파병부대에 대한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해외 파병부대도) 필요하다면 외국에서 직접 접종하는 것 등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 병원을 섭외해 접종하는 방안을 비롯해 주둔군 백신 사정이 여의치 않은 경우 국내 물량을 현지로 공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르면 내년 1월중 접종 관측…한빛·동명·청해부대엔 진단장비 보급

휴가·면회 등 지침 변경 여부는 미정…"방역당국 지침 있으면 강화"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군 당국은 해외에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종인 '오미크론' 관련, 파병부대에 대한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해외 파병부대도) 필요하다면 외국에서 직접 접종하는 것 등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유엔, 기항지 등 해외 및 국내 접종 등을 전부 고려해서 부스터샷 접종 계획을 수립 중"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파병부대는 현재 아프리카 남수단과 아덴만, 레바논 등지에 주둔 중이다. 7월에는 아프리카 해역에 정박해 있던 청해부대 34진 함정 내에서 대규모 집단감염 사태가 터지기도 했다.

국방부는 주둔지 사정 및 여건 등에 따라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 중이다.

현지 병원을 섭외해 접종하는 방안을 비롯해 주둔군 백신 사정이 여의치 않은 경우 국내 물량을 현지로 공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다만 일부 지역은 현지 보건 사정이 열악하고 백신접종 후 부작용 발생 등에 대응하기가 쉽지 않아 병력 교대 시점에 맞춰 국내에 귀국 후 추가접종을 진행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접종 시기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협의만 원활히 진행되면 내년 1월 중 시작될 것으로 관측된다.

국방부는 당초 해외 파병부대에 대해서는 2∼3월께로 계획을 잡았지만, 최대한 앞당긴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청해부대(오만)와 한빛부대(남수단), 동명부대(레바논)에는 주기적인 코로나19 검사가 가능한 장비(X-pert)가 보급됐다. 아랍에미리트(UAE)에 있는 아크부대는 근거리에 검사 시설을 갖춘 현지 병원이 있어 추가 보급은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국내 전 장병 대상 추가접종은 내달 27일부터 시행되는 가운데 국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휴가·면회 등 군내 거리두기 강화 여부는 정부 방침과 연계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부 대변인은 "방역 당국에서 지침 변경이 있으면 저희도 그 변경에 맞춰서 강화된 지침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군내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3명 추가됐고, 이 가운데 12명이 백신접종 완료 후 2주가 지나 확진된 돌파감염 사례로 파악됐다.

군내 누적 확진자는 2천305명이며, 이 가운데 594명이 돌파감염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7indVACBA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