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팔·몰디브도 오미크론 유입 저지…아프리카발 입국 '빗장'

송고시간2021-11-29 10:44

beta

남아시아의 네팔과 몰디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의 유입을 막기 위해 아프리카발 입국자에 대해 '빗장'을 걸었다.

29일 신화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네팔 내무부는 전날 외교관 등 일부를 제외한 아프리카에서 오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 당분간 입국을 막기로 했다고 밝혔다.

휴양지로 유명한 인도양 섬나라 몰디브도 전날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짐바브웨, 보츠와나 등 아프리카 7개국발 여행객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8월 17일 카트만두 국제공항에 도착한 네팔 국민
8월 17일 카트만두 국제공항에 도착한 네팔 국민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남아시아의 네팔과 몰디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의 유입을 막기 위해 아프리카발 입국자에 대해 '빗장'을 걸었다.

29일 신화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네팔 내무부는 전날 외교관 등 일부를 제외한 아프리카에서 오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 당분간 입국을 막기로 했다고 밝혔다.

파닌드라마니 포카렐 네팔 내무부 대변인은 이 조치는 즉시 효력을 가지며 새 변이의 높은 위험성을 고려해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휴양지로 유명한 인도양 섬나라 몰디브도 전날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짐바브웨, 보츠와나 등 아프리카 7개국발 여행객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 조치가 도입되기 직전 이틀간 입국한 이들에 대해서는 14일간 격리 명령이 내려졌다.

오미크론은 남아공 과학자들이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가지 유전자 변이를 일으킨 새로운 변이가 발견됐다고 보고하면서 알려졌다.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돼 남아공에서 확산 중이며, 이후 이스라엘, 홍콩, 영국, 독일, 벨기에 등에서도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영국과 이스라엘을 시작으로 유럽연합(EU), 미국, 한국, 스리랑카 등은 남아공과 인근 국가에서 오는 항공편을 중단하거나 자국민 외 입국 금지, 격리 등의 조치를 발표한 상태다.

 몰디브 벨레나 국제공항.
몰디브 벨레나 국제공항.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Nt-kc_NUJ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