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 아파트값 평균 6억원 돌파…서민담보대출 받기 어렵다(종합)

송고시간2021-11-29 11:48

beta

서울의 집값 급등으로 내 집 마련 수요가 수도권 주변 지역으로 옮겨가면서 경기도의 평균 아파트값이 대출 규제선인 6억원을 돌파했다.

29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11월 경기 지역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6억190만원을 기록했다.

대표적인 서민 주택담보대출로 분류되는 보금자리론은 6억원 이하의 주택일 경우에만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B통계로 10월 5억9천110만원→11월 6억190만원으로 상승

올들어 28.53% 올라 역대 최고 상승률…오산 47.52% 급등

인천은 1986년 통계 집계 이래 연간 상승률 30% 처음 넘어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일대 아파트 단지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서울의 집값 급등으로 내 집 마련 수요가 수도권 주변 지역으로 옮겨가면서 경기도의 평균 아파트값이 대출 규제선인 6억원을 돌파했다.

29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11월 경기 지역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6억190만원을 기록했다.

지난 4월(5억1천161만원) 5억원을 넘은 데 이어 7개월 만에 6억원도 돌파한 것이다.

지난달(5억9천110만원) 대비로는 1천80만원 오른 금액이다.

[그래픽] 경기도 평균 아파트값 추이
[그래픽] 경기도 평균 아파트값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주택 6억원은 금융권의 대출 규제선으로 꼽힌다. 대표적인 서민 주택담보대출로 분류되는 보금자리론은 6억원 이하의 주택일 경우에만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보금자리론은 부부합산 연소득 7천만원(신혼부부는 8천500만원) 이하 무주택자가 6억원 이하 주택을 살 때 약정 만기 최장 40년 동안 2∼3%대의 고정금리로 매달 원리금을 상환하는 주택담보대출이다.

최근 정부는 내년부터 총대출액 2억원을 넘는 대출자에 대해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적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 가계부채 관리 강화 방안을 발표했으나 보금자리론을 비롯한 정책서민금융상품은 DSR 산정 시 총대출액 계산에서 제외됐다.

이 때문에 대출 규제를 피해간 시세 6억원 이하의 아파트 거래가 상대적으로 많아지는 매수 집중 현상이 심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보금자리론(CG)
보금자리론(CG)

[연합뉴스TV 제공]

경기의 아파트값은 최근의 고강도 대출 규제로 인해 이달 상승률(1.63%)이 올해 들어 최저를 기록했으나 11월까지의 누적 상승률은 28.53%에 달했다.

이는 지난 한 해 연간 상승률(13.21%)의 두 배가 넘는 것이자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2006년(28.44%)의 연간치마저 뛰어넘은 수치다.

지역별로는 오산의 아파트값이 올해 들어 47.52% 급등해 경기도뿐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상승률 1위를 기록 중이다.

또 시흥시(41.84%)의 아파트값도 40% 이상 상승했고 동두천시(39.10%), 안성시(37.29%), 의왕시(36.62%), 의정부시(35.16%), 평택시(34.39%), 안산시(33.45%), 군포시(32.98%), 수원시(32.46%), 고양시(31.57%), 화성시(31.11%), 남양주시(30.83%)는 상승률이 30%를 넘었다.

청량산에서 바라본 인천 연수구 동춘동과 송도국제도시 아파트
청량산에서 바라본 인천 연수구 동춘동과 송도국제도시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울러 올해 들어 17개 시·도에서 집값 상승세가 가장 매서운 인천의 아파트값은 올해 1∼11월 누적 상승률이 31.47%로 집계됐다.

1986년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래 인천의 아파트값 상승률이 30%를 넘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구별로는 연수구(43.66%)의 상승률이 40%를 넘어 가장 높았고 이어 계양구(33.42%), 부평구(31.17%), 서구(30.30%) 등의 순이었다.

인천은 지난 9월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4억원을 넘은 데 이어 이달 중위 매매가(4억260만원)마저 4억원을 돌파했다. 중위 매매가는 아파트값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을 말한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서울아파트 매매·전셋값 급등으로 인해 30대를 중심으로 상대적으로 가격이 싼 수도권으로 수요가 몰린 '탈서울 내 집 마련' 현상에 더해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개통 기대감으로 서울과의 심리적 거리가 짧아진 것이 경기·인천 아파트값 상승의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탈서울 가속화(PG)
탈서울 가속화(PG)

[제작 이태호]

지난달 아파트값 평균 매매가격이 12억원을 넘은 서울은 전체 주택(아파트·연립·단독주택 포함) 평균 매매 가격이 이달(9억185만원)에 9억원을 넘어섰다.

또 이달 대구와 강원의 평균 아파트값은 각각 4억176만원, 2억85만원을 기록해 4억원과 2억원을 돌파했다.

부산 전체 주택의 중위 매매가는 이달 3억119만원으로 3억원을 넘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