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슬라 상하이공장 증산 추진…직원 4천명 추가 채용

송고시간2021-11-29 10:28

beta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가 생산 시설을 최적화하고 인력을 대규모로 추가 투입하는 방식으로 중국 공장 증산을 추진한다.

29일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상하이시는 최근 테슬라 생산라인 개선 프로젝트에 관한 환경영향평가 보고서를 공개했다.

테슬라는 증설되는 두 공간에 총 4천명의 근로자를 추가로 배치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존 생산라인 유지하며 시스템 개선으로 작업 속도 상향

연 50만대 '풀가동' 채비…중국 제2공장 신설 관측도

테슬라 상하이 공장의 모델3 생산라인
테슬라 상하이 공장의 모델3 생산라인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가 생산 시설을 최적화하고 인력을 대규모로 추가 투입하는 방식으로 중국 공장 증산을 추진한다.

29일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상하이시는 최근 테슬라 생산라인 개선 프로젝트에 관한 환경영향평가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 보고서에는 테슬라가 올해 12월부터 내년 4월에 걸쳐 현재 생산 라인을 유지하는 가운데 부품 창고 시설과 생산 라인 투입 전 작업 준비 구역 시설을 새로 만들어 생산 속도를 높이는 내용이 담겨 있다.

테슬라는 증설되는 두 공간에 총 4천명의 근로자를 추가로 배치할 계획이다.

보고서에는 구체적인 증산 목표나 예산 관련 정보가 담겨 있지는 않았다고 차이신은 전했다.

테슬라의 유일한 중국 내 생산 시설인 상하이 공장은 연간 최대 5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현재 이 공장에서는 모델3와 모델Y 두 차종이 생산된다.

이 회사 3분기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상하이 공장의 연산 능력은 이미 45만대까지 올라왔다.

신(新)냉전으로 평가받는 미국과 중국 간 갈등에도 불구하고 테슬라는 중국 고급 전기차 시장에서 가장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3분기 테슬라의 중국 지역 매출은 90억1천500만 달러(약 10조7천억원)으로 이는 전체 글로벌 매출의 25%에 해당했다.

중국 승용차연석회의(CPCA)에 따르면 지난 9월 테슬라는 중국 시장에서 5만2천153대의 전기차를 팔았다.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전기차들은 중국 안에서 판매되는 데서 그치지 않고 유럽 등 해외 시장으로도 수출되고 있다.

상하이 공장의 생산 능력이 포화 상태에 가까워지면서 테슬라가 중국에 추가 공장을 지을 것이라는 관측도 무성하다.

지난 3일 중국 시장에서는 테슬라가 산둥성 칭다오시에 제2 공장을 지을 것이라는 소문이 급속히 퍼졌다.

테슬라 중국 법인은 곧바로 "제2공장 선정지 관련 소식은 정확하지 않다"고 발표했지만 시장에서는 테슬라가 장소가 정확하지 않다고 언급했을 뿐 제2공장 건설 소식 자체를 부정한 것은 아니라는 데 더욱 주목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미·중 무역전쟁이 시작된 2018년 상하이에 첫 해외 생산 기지를 짓는 대규모 투자를 결정하면서 중국 시장에 크게 '베팅'해 중국 당국의 전폭적 지원을 받으며 상하이 공장을 초고속으로 짓고 2020년부터 양산에 들어갔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