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오미크론 맞설 핵심무기는 백신 부스터샷"(종합)

송고시간2021-11-29 16:15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처할 미국 행정부의 최선 전략이 부스터샷(추가접종) 확대로 설정됐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내 익명의 고위 관리 3명을 인용, 미국이 코로나19 방역의 '핵심 무기'로 부스터샷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는 28일 폭스뉴스에서 오미크론이 코로나 백신을 회피하는지를 알아내는 데 2∼3주가 걸릴 것이라며 "부스터샷을 기다리는 사람이나 아직 접종받지 않은 사람이라면 오미크론은 접종해야 할 또 다른 이유"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WP, 고위 당국자들 논의결과 보도…"일부 보호막 기대"

바이든, 29일 대책 발표…"개도국 백신 부족해질 수도" 신중론도

오미크론 변이(일러스트)
오미크론 변이(일러스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처할 미국 행정부의 최선 전략이 부스터샷(추가접종) 확대로 설정됐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내 익명의 고위 관리 3명을 인용, 미국이 코로나19 방역의 '핵심 무기'로 부스터샷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 관리는 미국의 방역 고위 당국자들이 이번 변이를 처음 보고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학자들과 통화했으며, 아직 오미크론의 전염력이 델타 변이보다 강한지 혹은 오미크론의 중증 위험도를 판단하기는 이르다는 의견을 들었다고 전했다.

한주 정도면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백신 효과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이미 부스터샷을 오미크론에 대한 최선의 수단으로 보고 가능한 많은 자국민에게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 관리들은 지난 주말 백신 미접종자와 부스터샷 대상자에 대한 접종을 독려하면서 백신이 최선의 보호책이라고 밝혔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확실한 점은 백신 접종자가 부스터샷을 맞으면 중화항체 수준이 월등하게 높아진다는 것"이라면서 "처음 2회를 접종한 뒤 최고 수준일 때보다 몇 배"라고 말했다.

그렇지 않더라도 부스터샷이 최소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부분적인 보호막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피터 호테즈 베일러의과대학 국립열대의학대학원 원장도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우려된다면 델타 변이를 우려하던 때처럼 하라"면서 "부스터샷을 맞고 백신 접종을 완료하라"고 조언했다.

지난 9월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을 접종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지난 9월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을 접종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랜시스 콜린스 국립보건원(NIH) 원장 또한 백신 권고 대열에 동참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그는 28일 폭스뉴스에서 오미크론이 코로나 백신을 회피하는지를 알아내는 데 2∼3주가 걸릴 것이라며 "부스터샷을 기다리는 사람이나 아직 접종받지 않은 사람이라면 오미크론은 접종해야 할 또 다른 이유"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감염병 양대 수장인 콜린스 원장, 파우치 박사와 28일 회의했고 이를 토대로 29일 오미크론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이 전했다.

오미크론은 이전 변이보다 전염력이 높은지, 중증을 일으키는지, 백신 효과를 약화하는지 등을 놓고 알려진 게 많지 않다.

그런데도 이전 변이로 볼 때 방역 최전선에서는 여전히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고 볼만한 합당한 사유가 있다고 콜린스 원장은 강조했다.

WP에 따르면 미 백악관 관리들은 지난봄 델타 변이 차단을 실패한 사례를 볼 때 오미크론 변이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으며 보건 전문가들은 돌파 감염이나 델타 변이보다 확산 속도가 빠를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다만 미국의 이런 부스터샷 전략이 개발도상국의 백신 부족을 악화할 수 있으며, 이에 따라 또다른 변이가 등장할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미국 감염병 전문가인 셀린 건더 박사는 WP에 "단기 전략과 장기 전략이 있다면 어떤 것에 중점을 둬야 하겠는가"라면서 부스터샷 전략을 제한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신 접종과 별개로 미국과 유럽은 오미크론 변이 유입을 막으려고 아프리카 남부에서 출발한 입국자를 막는 등 국경 통제를 강화했지만 이미 변이가 확산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까지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온 국가는 영국, 독일, 이탈리아, 체코, 오스트리아, 벨기에, 호주, 이스라엘, 홍콩, 네덜란드, 덴마크에 이번 캐나다, 포르투갈까지 총 15개국이다.

전문가들은 곧 오미크론에 대한 현행 백신의 효과를 곧 알 수 있게 되면 이런 입국 금지와 같은 긴급 조처가 대체로 불필요한 것으로 판명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고 WP는 전했다.

호주국립대(ANU)의 산자야 세나나야케 감염병 교수는 "모든 코로나19 변이가 골칫거리가 되는 것은 아니다. 람다나 뮤 변이는 세계적으로 유행하지 않았다"면서 "바라건대 오미크론 변이도 용두사미로 끝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3pe0Be8YqE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