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SKT·스퀘어 분할상장 첫날 주가 희비…시총 1조원 증가(종합)

송고시간2021-11-29 15:50

beta

SK텔레콤[017670]과 인적 분할 신설회사인 SK스퀘어의 재상장 첫날인 29일 주가가 엇갈린 흐름을 보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SK스퀘어는 시초가(8만2천원) 대비 7.32% 내린 7만6천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분할 전 SK텔레콤의 시총은 22조3천억원으로, 상장 첫날 합산 시총이 약 1조1천억원 가량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K텔레콤 · SK스퀘어 분할 (PG)
SK텔레콤 · SK스퀘어 분할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SK텔레콤[017670]과 인적 분할 신설회사인 SK스퀘어의 재상장 첫날인 29일 주가가 엇갈린 흐름을 보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SK스퀘어는 시초가(8만2천원) 대비 7.32% 내린 7만6천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SK텔레콤은 시초가(5만3천400원) 대비 8.43% 오른 5만7천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양사의 기준 주가는 거래 정지 직전일(10월 25일) 주가(30만9천500원)의 20%인 6만1천900원이었다.

SK스퀘어는 이보다 32% 높은 가격에서 시초가가 결정됐으나 외국인과 기관 매도에 하락했다.

SK텔레콤은 기준가보다 14% 낮은 가격에서 시초가가 정해졌으나 장중 기관 매수를 중심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SK텔레콤이 12조6천700억원, SK스퀘어가 10조7천500억원이다.

분할 전 SK텔레콤의 시총은 22조3천억원으로, 상장 첫날 합산 시총이 약 1조1천억원 가량 증가했다.

증권가에서는 분할 초기 SK스퀘어로 수급이 쏠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쇼핑, OTT, 모빌리티, 앱마켓 등을 자회사로 둔 SK스퀘어가 플랫폼 투자의 매력적인 대안으로 급부상할 가능성이 있다"며 "SK스퀘어로의 수급 쏠림 및 주가 상승이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SK텔레콤은 앞서 이달 1일 존속법인 SK텔레콤과 신설법인 SK스퀘어로 인적 분할하고 이날부터 주식시장에서 거래를 재개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