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변수…증권가 "12월 코스피 하단 2,800 안팎 예상"

송고시간2021-11-29 08:56

beta

코로나19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이 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증권가에서는 12월 코스피가 2,800∼3,000선 안팎에서 등락할 것으로 29일 전망했다.

노동길·이정빈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새 변이 파급력은 백신 효과성 여부에 따라 갈릴 전망"이라며 12월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밴드)를 2,750∼3,000으로 제시했다.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2월 코스피 예상 상단을 3,080, 하단을 2,810으로 각각 제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신 효과 확인까지 변동 불가피…학습효과로 변이 악영향은 약화"

코스피가 전날보다 43.83포인트(1.47%) 내린 2,936.44에 마감하며 나흘 연속 하락한 지난 26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코스피가 전날보다 43.83포인트(1.47%) 내린 2,936.44에 마감하며 나흘 연속 하락한 지난 26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로나19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이 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증권가에서는 12월 코스피가 2,800∼3,000선 안팎에서 등락할 것으로 29일 전망했다.

노동길·이정빈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새 변이 파급력은 백신 효과성 여부에 따라 갈릴 전망"이라며 12월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밴드)를 2,750∼3,000으로 제시했다.

이들은 "국내 주식 투자를 비관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작년 3월 경험한 '패닉 셀'과 비교했을 때 가장 큰 차이점은 백신 유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계 주식시장은 델타 변이 확산 국면에서 조정을 보였으나 백신 효과성 입증 후 반등한 바 있다"며 "세계 주식시장은 백신 효과성 데이터 확인까지 걸릴 2주간 변동성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코스피 기업이익 추가 하향 조정을 예상한다"며 "이익 하향 조정은 과거 기저효과 이후 이익 둔화와 정도를 고려했을 때 내년 2분기 초 마무리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2월 코스피 예상 상단을 3,080, 하단을 2,810으로 각각 제시했다.

그는 "작년 9월 영국, 10월 인도, 12월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 등장 시 코스피는 고점 대비 저점까지 각각 7%, 6% 하락했고 12월에는 영향이 없었다"며 "변이 바이러스가 주식시장에 주는 악영향이 학습효과로 인해 약화했다"고 진단했다.

이어 "코스피 이익 추정치가 저점 형성 후 반등 국면 진입 시 지수 변동성 확대 위험은 있어도 월간 최고 수익률은 5%까지 가능하며, 이를 적용한 예상 상단은 3,080선"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한국 증시를 둘러싼 환경이 녹록지 않아 12월 코스피가 반전을 시도하기는 쉽지 않으리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경민 대신증권[003540] 연구원은 "2021년 코스피의 마지막 역전을 기대하고 싶지만 현실은 쉽지 않아 보인다"며 "공급망 병목 현상이 장기화하며 물가 상승 압력이 이어지고, 이로 인해 미국 통화정책에 대한 부담은 더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달러 강세와 금리 상승 압력을 높이고, 한국 기업이익 전망도 4분기 실적 시즌이 가까워지며 불확실성이 커질 것"이라며 "현재 코스피에 불리한 투자환경이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또 그는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상황에 글로벌 투자환경에도 경고등이 커지고 있다"며 "글로벌 금융시장이 기대해온 고용 개선과 병목현상 완화, 연말 소비 시즌 모멘텀이 약해지고 유로 약세와 달러 강세 구도가 강해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