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나이지리아발 오미크론 확진…이미 아프리카에 다 퍼졌나

송고시간2021-11-29 09:58

beta

28일(현지시간) 캐나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2명이 최근 아프리카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되면서 감염 경로에 촉각이 모인다.

캐나다 확진자가 나이지리아에서 감염됐다면 오미크론이 남아프리카뿐 아니라 아프리카 대륙 전반에 이미 확산했을 가능성도 추정해 볼 수 있다.

이들의 최초 감염지가 나이지리아로 확인된다면 현재 각국이 취한 남아프리카에 대한 통행·입국 중단 조처만으로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는 데 역부족일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프리카 중부 나이지리아서 온 캐나다 여행객 2명 확진 보고

아프리카, 의료·백신 부족에 방역 취약

오미크론 변이
오미크론 변이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28일(현지시간) 캐나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2명이 최근 아프리카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되면서 감염 경로에 촉각이 모인다.

나이지리아는 오미크론의 진원으로 지목된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남부와 지리적으로 상당히 떨어져 있어서다.

아프리카 대륙의 적도 북쪽 중서부여서 오미크론 발견 후 세계 각국이 신속히 발령한 항공편 중단, 여행 금지 대상도 아니었다.

캐나다 확진자가 나이지리아에서 감염됐다면 오미크론이 남아프리카뿐 아니라 아프리카 대륙 전반에 이미 확산했을 가능성도 추정해 볼 수 있다.

캐나다 당국 발표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현재 격리 상태로 보건 당국은 이들의 접촉자를 추적 중이다.

이들이 남아공 등 남아프리카 지역을 거쳤는지, 귀국 비행기 안에서 이 지역에서 온 여행객과 접촉했는지 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들의 최초 감염지가 나이지리아로 확인된다면 현재 각국이 취한 남아프리카에 대한 통행·입국 중단 조처만으로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는 데 역부족일 수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국제공항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국제공항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남아공 정부는 지난 24일 새 변이의 존재를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한 이후 각국은 재빠르게 남아공과 인접 국가에서 오는 외국인 여행객을 제한했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유럽 등은 주로 남아공과 인근 국가인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에 대한 여행을 제한했다. 이스라엘은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도 했다.

캐나다 역시 말라위를 제외한 이들 7개국에서 온 외국인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했을 뿐 나이지리아는 그 대상이 아니었다.

이전에 유럽, 홍콩 등지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는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 보고된 남아공, 보츠와나 등을 방문한 후 입국한 이들이었다.

남아공은 초기에 오미크론을 발견, 국제사회에 보고해 학계가 대응할 시간을 벌어줬다는 점에서 칭찬을 받고 있다. 남아공 연구진은 바이러스 염기서열 분석 능력과 새 변이 감지 실력이 뛰어나다는 평을 받는다.

그러나 오미크론 변이가 초기에 발견된 곳이 남아공이었을 뿐이며, 현재까지 확인된 사례는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의료 수준과 의학 기술이 상대적으로 뒤처진 상당수의 아프리카 국가에서 이미 발병했는데,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것이라면 오미크론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대응 조치는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

아프리카 여러 나라는 취약한 방역 체계 탓에 코로나19 관련 통계도 의심받는 터다. 아프리카 대륙 전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약 10%에 그친다.

noma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Nt-kc_NUJo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