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포토] 김치가 타코·타말과 만났을 때…멕시코도 홀린 김치

송고시간2021-11-29 11:00

beta

타코와 타말, 엔칠라다 등 이국적인 멕시코 요리가 한국의 김치와 만났습니다.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이 29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의 요리학교에서 연 '김치 대축제' 요리 경연대회에서는 예선을 통과한 14명의 참가자가 김치에 멕시코의 재료와 조리법을 접목한 창의적인 퓨전 요리들을 선보였습니다.

토르티야 위에 고추장을 바르고 다진 김치와 고기, 고수를 얹은 김치 타코, 김치를 섞은 옥수수 반죽으로 만든 멕시코 전통음식 타말, 아보카도 안에 김치를 넣은 롤 등 눈부터 즐거운 요리들이 등장했습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멕시코문화원 '김치대축제' 개최…김치 요리 겨루고 다함께 김장

다양한 김치 활용 음식 선보인 멕시코 요리사들
다양한 김치 활용 음식 선보인 멕시코 요리사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이 28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연 김치 대축제에서 요리대회 참가자들이 김치를 활용해 만든 다양한 요리들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1.11.29. mihye@yna.co.kr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타코와 타말, 엔칠라다 등 이국적인 멕시코 요리가 한국의 김치와 만났습니다.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이 29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의 요리학교에서 연 '김치 대축제' 요리 경연대회에서는 예선을 통과한 14명의 참가자가 김치에 멕시코의 재료와 조리법을 접목한 창의적인 퓨전 요리들을 선보였습니다.

토르티야 위에 고추장을 바르고 다진 김치와 고기, 고수를 얹은 김치 타코, 김치를 섞은 옥수수 반죽으로 만든 멕시코 전통음식 타말, 아보카도 안에 김치를 넣은 롤 등 눈부터 즐거운 요리들이 등장했습니다.

김치와 멕시코 음식의 만남
김치와 멕시코 음식의 만남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이 28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연 김치 대축제에서 요리대회 참가자들이 김치를 활용해 선보인 다양한 퓨전 음식. 2021.11.29. mihye@yna.co.kr

김치와 멕시코 음식의 만남
김치와 멕시코 음식의 만남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이 28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연 김치 대축제에서 요리대회 참가자들이 김치를 활용해 선보인 다양한 퓨전 음식. 2021.11.29. mihye@yna.co.kr

한인 후손 참가자 2명은 대대로 내려온 집안의 김치 레시피를 들고 왔습니다.

예스비 리는 배추를 구하기 힘들던 시절 조상들이 수박 껍질로 만들었던 김치를 선보였고, 다프네 송 라구나는 할머니가 알려준 겉절이에 지역 맥주를 넣어 퓨전 김치를 탄생시켰습니다.

멕시코 한인후손이 만든 수박 껍질 김치
멕시코 한인후손이 만든 수박 껍질 김치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이 28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연 김치 대축제에서 한인 후손 참가자 예스비 리가 만든 수박껍질 김치. 2021.11.29. mihye@yna.co.kr

이날 1등은 요리 전공 대학생인 호르헤 에두아르도 셀리오가 차지했습니다.

셀리오는 옥수숫가루 반죽을 부풀린 빵 안에 김치와 멕시코 고기 요리 비리아를 섞어 채워 넣었습니다.

하얀 접시 위에 파란 옥수수, 빨간 김치, 검은깨까지 태극기 색깔의 재료를 활용하며 한국과 멕시코 두 나라의 문화를 한 접시 위에 담아냈습니다.

한국과 멕시코 문화의 만남을 표현한 김치 활용 음식
한국과 멕시코 문화의 만남을 표현한 김치 활용 음식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이 28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연 김치 대축제의 요리 대회에서 1등을 차지한 음식. 태극기 색깔 재료들을 활용한 김치 퓨전 음식으로, 양국 문화의 화합을 나타냈다. 2021.11.29. mihye@yna.co.kr

멕시코 요리사들이 만든 김치 요리 심사
멕시코 요리사들이 만든 김치 요리 심사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이 28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연 김치 대축제에서 심사위원들이 참가자들의 요리를 맛보고 있다. 2021.11.29. mihye@yna.co.kr

요리대회가 끝난 후엔 현지인들이 다 함께 김치를 담그는 김장 행사도 마련됐습니다.

계량해둔 양념 재료를 섞고 무채를 써는 것부터 처음엔 우왕좌왕이었지만, 마지막엔 다들 제법 그럴듯해 보이는 포기김치를 완성해 한 통씩 집으로 가져갔습니다.

멕시코 김장 하는 날
멕시코 김장 하는 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이 28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연 김치 대축제에서 멕시코인들이 설명에 따라 직접 김치를 담그고 있다. 2021.11.29. mihye@yna.co.kr

김장 김치와 수육 맛보는 멕시코인들
김장 김치와 수육 맛보는 멕시코인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이 28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연 김치 대축제에서 멕시코인들이 김장 김치와 수육을 맛보고 있다. 2021.11.29. mihye@yna.co.kr

갓 담은 김장 김치를 수육과 함께 맛보는 시식회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2008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을 포함해 올림픽 메달을 3개나 딴 멕시코 태권도 선수 마리아 에스피노사는 "선수 시절 여러 번 한국에 가서 먹었던 김치를 매우 좋아한다"며 "직접 만들어본 것은 처음이었는데 너무 재밌었다"고 즐거워했습니다.

멕시코 태권도 금메달리스트가 만든 김치
멕시코 태권도 금메달리스트가 만든 김치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이 28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연 김치 대축제에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멕시코 태권도 선수 에스피노사가 자신이 직접 만든 김치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21.11.29. mihye@yna.co.kr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