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EU의 삼림벌채 관련 제품 보이콧 움직임에 강력 반발

송고시간2021-11-29 09:03

외교장관 "명백한 보호주의…근시안적 정책 채택 말아야"

카를루스 프란사 브라질 외교부 장관
카를루스 프란사 브라질 외교부 장관

[브라질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유럽연합(EU) 국가들이 삼림벌채 관련 제품을 보이콧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브라질 정부가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카를루스 프란사 외교부 장관은 EU가 삼림 벌채 관련 제품 수입을 금지하려는 것은 브라질을 겨냥한 것이라면서 "이는 명백한 보호주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고 브라질 언론매체들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프란사 장관은 "보호주의의 한 형태로 환경을 이용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으며, 그것은 소비자에게도 좋지 않고 국가 간 무역에도 나쁜 전례를 남길 것"이라면서 "EU가 일부 회원국 때문에 근시안적인 정책을 채택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EU 집행위원회에서는 최근 대두와 소고기, 야자유 등 환경파괴와 관련된 제품에 대해 수입을 금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며, 실행에 옮겨지면 브라질이 집중적인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산 제품에 대한 EU 측의 보이콧 주장은 그동안 여러 차례 제기됐다.

독일·프랑스 등 유럽 8개국은 지난해 9월 아미우톤 모우랑 브라질 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가 계속되면 브라질산 제품 구매가 어려워질 것이라며 보이콧 가능성을 경고했다.

올해 5월에는 유럽의 38개 슈퍼마켓과 식료품 제조업체들이 브라질 의회에 서한을 보내 아마존 열대우림 등에서 삼림벌채를 부추기는 법안이 추진되는 데 우려를 표시하고 역시 보이콧 가능성을 제기했다.

환경 문제를 둘러싼 브라질과 EU 간의 논쟁은 EU-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도 걸림돌이 되고 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