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토트넘-번리전, 킥오프 50여 분 앞두고 폭설에 연기

송고시간2021-11-28 22:34

beta

손흥민(29·토트넘)이 선발 출격을 앞두고 있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과 번리의 맞대결이 폭설로 연기됐다.

토트넘과 번리 구단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킥오프 예정이던 2021-2022시즌 EPL 13라운드 경기를 기상 문제로 연기한다고 킥오프 약 50분을 앞두고 발표했다.

토트넘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지와 함께 게시한 사진을 보면, 경기가 열리려던 영국 번리의 터프무어 경기장은 눈으로 뒤덮여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토트넘-번리전 폭설에 연기
토트넘-번리전 폭설에 연기

[토트넘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손흥민(29·토트넘)이 선발 출격을 앞두고 있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과 번리의 맞대결이 폭설로 연기됐다.

토트넘과 번리 구단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킥오프 예정이던 2021-2022시즌 EPL 13라운드 경기를 기상 문제로 연기한다고 킥오프 약 50분을 앞두고 발표했다.

토트넘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지와 함께 게시한 사진을 보면, 경기가 열리려던 영국 번리의 터프무어 경기장은 눈으로 뒤덮여 있다.

양 팀은 이미 선발 라인업을 공개한 상태였다.

손흥민은 이날 해리 케인, 루카스 모라 등과 함께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폭설로 출전을 다음으로 미뤘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