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토리묵·손두부·무말랭이…할머니 손맛 담은 '시골 할슐랭'

송고시간2021-11-28 19:17

beta

EBS 시사 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은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오후 9시 30분 정성 가득한 할머니의 집밥을 소개하는 '시골 할슐랭' 5부작을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1화 주인공은 지리산 자락의 조용한 시골 마을에 사는 석수연 할머니다.

10년 전 할머니의 손맛에 반해 수양딸이 됐다는 선영 씨가 오랜만에 찾아온 날, 할머니는 직접 따온 도토리로 가마솥에서 묵을 쑤고, 몸 크기만 한 대야에서 갓 쪄낸 호박을 담뿍 섞은 된장을 만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EBS 한국기행 5부작 29일부터 방영…지리산·인천 장봉도 등 찾아

EBS 한국기행 '시골 할슐랭'편
EBS 한국기행 '시골 할슐랭'편

[E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연기가 펄펄 나는 가마솥에서 쑤는 도토리묵, 맷돌 손잡이를 돌려 만든 손두부, 꼬들꼬들한 무말랭이.

EBS 시사 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은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오후 9시 30분 정성 가득한 할머니의 집밥을 소개하는 '시골 할슐랭' 5부작을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1화 주인공은 지리산 자락의 조용한 시골 마을에 사는 석수연 할머니다. 10년 전 할머니의 손맛에 반해 수양딸이 됐다는 선영 씨가 오랜만에 찾아온 날, 할머니는 직접 따온 도토리로 가마솥에서 묵을 쑤고, 몸 크기만 한 대야에서 갓 쪄낸 호박을 담뿍 섞은 된장을 만든다.

2부는 강원도 원주에서 두 아들과 두 손녀와 함께 살아가는 옥란 할머니의 김장 날을 소개한다. 마늘과 생강, 고춧가루에 옥란 할머니만의 비법 재료 갓을 듬뿍 넣고 김치 양념을 버무린다.

3부에서는 인천의 한 섬 장봉도에 사는 공정업 할머니가 오랜만에 찾아온 손님을 위해 투박한 손놀림으로 갓 잡은 굴을 넣어 파전을 부치고, 낙지탕탕이, 백합 칼국수를 푸짐하게 차려낸다.

4부에서는 경남 하동에 사는 구순이 넘은 정란씨의 할머니를 대신해 정란씨의 어머니 정옥자씨가 직접 수확한 콩을 맷돌에 갈아 고소하고 담백한 손두부를 만들고, 5부에서는 경북 봉화에 사는 장혜남씨가 어린 시절 친정엄마가 도시락 밥반찬으로 넣어주던 무말랭이 김치와 시어머니 표 육개장을 만들며 추억을 회상한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