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경련 "코로나19 직격탄에 숙박·음식점업 절반이 한계기업"

송고시간2021-11-29 06:00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이 악화되면서 국내 숙박·음식점 업체 중 절반가량은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내지 못하는 '한계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외부감사 대상 비금융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한계기업의 비중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29일 밝혔다.

업종별로는 숙박·음식업의 한계기업 비중이 지난해 45.4%를 기록해 가장 높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해 기준 한계기업 17.8%…지역별로는 제주가 가장 높아"

코로나19로 식당 매출 감소 (CG)
코로나19로 식당 매출 감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이 악화되면서 국내 숙박·음식점 업체 중 절반가량은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내지 못하는 '한계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외부감사 대상 비금융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한계기업의 비중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외부감사 대상 전체 비금융 기업 가운데 한계기업은 지난해 기준 17.8%로 집계됐다.

100개 기업 중 약 18개는 3년(2018∼2020년) 동안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한계기업은 최근 3년간 실적을 기준으로 판단한다.

이 비중은 2019년(15.5%)에 비해 2.3%포인트(p), 2018년(13.3%)에 비해서는 4.5%p 높아진 것이다.

[전경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경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업종별로는 숙박·음식업의 한계기업 비중이 지난해 45.4%를 기록해 가장 높았다. 절반가량이 한계기업으로 분류된 셈이다.

2018년(34.1%)에 비해서는 11.3%p 상승해 코로나19의 피해를 가장 많이 본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숙박업의 한계기업 비중은 지난해 기준 55.4%로 2018년(43.9%) 대비 11.5%p 늘었고, 음식점·주점업은 2018년(7.6%) 대비 10.7%p 높아진 18.3%였다.

지역별로는 제주의 한계기업 비중이 42.7%로 1위였고, 강원(24.3%)과 대전(23.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제주도의 한계기업 비중은 2018년 대비 8.8%p 늘어 전국 17개 시도 중 상승폭도 가장 컸다.

제주와 강원, 대전은 숙박·음식점업과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서비스업의 비중이 커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상대적으로 더 많이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전경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경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체적으로 제주의 외부감사 대상 기업 중 숙박·음식점업 비중은 15.1%로, 17개 시도 중 가장 높았다. 강원은 숙박·음식점업의 비중이 6.2%로 제주 다음으로 컸고, 대전은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서비스업의 비중이 5.8%로 전국에서 1위였다.

반면 한계기업 비중이 낮은 세종(13.5%)과 충북(14.3%), 인천(14.4%)의 경우는 공통적으로 제조업 비중이 높았다.

이들 3개 시도의 제조업 비중은 세종 47.7%, 충북 68.7%, 인천 58.3%로 전국 평균(46.2%)보다 높은 반면 숙박·음식점업의 비중은 세종 0%, 충북 0.8%로 전국 평균(1.8%)을 크게 밑돌았다.

he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