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출기업 92.6% "한일 경제협력 필요"…관계개선엔 비관전망 우세

송고시간2021-11-29 06:00

beta

국내 수출 기업 대부분이 한일 양국 간 경제협력 필요성은 인식하고 있지만, 관계 개선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달 11∼15일 국내 수출입 기업 202곳을 대상으로 양국 간 경제협력 필요성 등에 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 기업의 92.6%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필요성을 못 느낀다'는 응답은 7.4%에 불과했다고 29일 밝혔다.

한일 관계 개선 전망에 대해서는 '현재의 어려움이 지속될 것'(80.7%)과 '더 나빠질 것'(6.4%)이라는 비관적 전망이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한상의, 국내 수출입 기업 202곳 대상 한일관계 인식 조사

"국내 수출기업들, 한일 경제협력 필요성 공감"
"국내 수출기업들, 한일 경제협력 필요성 공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국내 수출 기업 대부분이 한일 양국 간 경제협력 필요성은 인식하고 있지만, 관계 개선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달 11∼15일 국내 수출입 기업 202곳을 대상으로 양국 간 경제협력 필요성 등에 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 기업의 92.6%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필요성을 못 느낀다'는 응답은 7.4%에 불과했다고 29일 밝혔다.

다만 한일 관계 개선 전망에 대해서는 '현재의 어려움이 지속될 것'(80.7%)과 '더 나빠질 것'(6.4%)이라는 비관적 전망이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점차 좋아질 것'이라는 낙관적 전망은 12.9%에 그쳤다.

양국 간 협력의 가장 큰 걸림돌로는 '과거사 문제'가 42.1%로 가장 많았고 이어 '코로나19 재확산 등 대외여건 악화'(15.3%), '수출규제 등 양국 간 무역마찰'(12.9%), '상호견제 및 경쟁의식 심화'(10.4%), '양국 국민 의식의 악화'(9.9%) 등의 순이었다.

기업 애로 해소를 위한 정책지원 과제로는 '외교 정상화'와 '물류 지원'(각 25.5%), '협력의제 발굴'(12.3%), '민간교류 활성화 지원'(11%)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강석구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외교 갈등과 코로나19 사태로 이중고를 겪는 한일 양국 기업들은 향후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도 대응해야 하는 난제에 직면해 있다"며 "민간 경제계부터 한일 협력의 기반을 복원하고 협력과제를 발굴해 상호 소통의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