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건희 보수급증, 뇌물성 후원 대가?" vs "터무니없는 거짓"(종합)

송고시간2021-11-28 15:34

beta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태스크포스(TF)가 2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과거 서울중앙지검장 취임 후 부인 김건희 씨가 자신이 대표로 있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받은 급여가 급증했다며 기업의 뇌물성 후원에 대한 대가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TF(단장 김병기)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윤 후보가 2017년 5월 19일 서울중앙지검장에 오르자 갑자기 (김씨가) 코바나컨텐츠의 대표이사로서 2017년 상여금 5천만원을 지급받고, 다음 해인 2018년에는 연봉이 두 배로 급증해 급여는 5천200만원, 상여금은 2억4천400만원을 수령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언론 공지를 통해 "민주당이 코바나컨텐츠 대표 김건희 씨의 정상적인 급여와 상여금까지 언급하며 '기업의 뇌물성 후원으로 배당받은 것 아니냐'는 터무니없는 거짓 의혹을 제기했다"고 반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 "김씨 상여금 5천만원→2억4천여만원…尹 의식 '뇌물성 후원' 의심"

尹측 "정상적 보수…김혜경씨가 사무관을 수행비서로, 혈세낭비" 역공

윤석열 대선 후보 내외
윤석열 대선 후보 내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태스크포스(TF)가 2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과거 서울중앙지검장 취임 후 부인 김건희 씨가 자신이 대표로 있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받은 급여가 급증했다며 기업의 뇌물성 후원에 대한 대가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 후보 측은 "거짓 의혹 제기"라고 반박했다.

민주당 TF(단장 김병기)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윤 후보가 2017년 5월 19일 서울중앙지검장에 오르자 갑자기 (김씨가) 코바나컨텐츠의 대표이사로서 2017년 상여금 5천만원을 지급받고, 다음 해인 2018년에는 연봉이 두 배로 급증해 급여는 5천200만원, 상여금은 2억4천400만원을 수령했다"고 밝혔다.

TF는 윤 후보의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윤 후보 측이 제출한 서면질의 답변을 인용, "(김씨는) 수년 동안 코바나컨텐츠에서 재직하며 연 2천800만원 수준의 연봉을 받아왔다고 밝혔었다"고 설명했다.

TF는 김씨의 급여가 윤 총장 취임 뒤 갑자기 늘어난 점을 지목, "배우자 윤석열 중앙지검장을 의식한 기업들의 '뇌물성 후원'에 대한 배당이 아닌지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씨는 부정청탁금지법상 금품 수수가 금지되는 '공직자의 배우자' 였다는 점에서 후원금 전달과 상여금 사이에 부정한 의도가 없었는지에 대해 검찰과 공수처의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김 씨가 운영하는 코바나컨텐츠는 여러 의혹을 소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언론 공지를 통해 "민주당이 코바나컨텐츠 대표 김건희 씨의 정상적인 급여와 상여금까지 언급하며 '기업의 뇌물성 후원으로 배당받은 것 아니냐'는 터무니없는 거짓 의혹을 제기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김씨는 2009년 엔디워홀 전을 시작으로, 2015년 마크 로스코 전, 2016년 르 코르뷔지에 전, 2018년 자코메티 전 등 결혼 전부터 윤 후보 좌천을 가리지 않고 세계적인 전시회를 유치해 꾸준히 주최·주관해 왔다"며 "유명 전시회에 다수의 기업들이 표를 사고 홍보물에 이름을 올린 것을 '뇌물'이라고 하는 것은 문화·예술계에 대한 '모독적 언사'"라고 비판했다.

또 "김 씨는 세계 유명 전시를 국내에 들여온다는 사명감으로 월 200만원 초반대 월급을 받고 업무추진비는 개인 돈을 써가며 수년간 운영해 왔고, 2018년에서야 대표이사 월급을 400만 원 정도로 올리고 10여년 간 개인 돈을 지출하며 사업을 이끌어 온 것에 대한 상여금을 받은 것에 불과하다"며 "제반 세금을 납부하고 상여금을 받은 것이 무엇이 문제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오히려 이재명 후보의 배우자인 김혜경 씨가 2018년 경기도에서 5급 사무관을 수행 비서로 둔 것은 큰 문제 아닌가. 5급 사무관은 경기도민을 위한 일은 전혀 하지 않고 3년간이나 김혜경 씨 수행 일만 하도록 해 국민 혈세를 낭비해 왔다"며 "민주당은 내로남불 행태를 그만 보이고, 거짓 의혹에 대하여 사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