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진료 남아공 의사 "증상 경미…후각·미각손실 없어"(종합)

송고시간2021-11-28 19:36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새 변이 '오미크론'의 강력한 전파력 우려에 전 세계가 바짝 긴장하는 가운데, 이 변이종에 감염된 환자들 관찰한 결과 증세가 매우 경미하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 변이의 존재를 처음 보건 당국에 알린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의사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가디언 등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의 증상에 대해 "특이하지만 가볍다"고 밝혔다.

그는 "두드러진 증세가 없다. 근육통이나 하루 이틀 정도 이어지는 피로감 등이 대부분"이라며 "미각·후각 손실을 경험한 환자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걱정해야 하는 것은 백신 미접종 노인들이 감염되는 것"

영국 최고 의료책임자 "오미크론보다 당장 델타 걱정해야"

'코로나 새 변이종 있습니다' 언론보도 옆에 선 남아공 시민
'코로나 새 변이종 있습니다' 언론보도 옆에 선 남아공 시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전명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새 변이 '오미크론'의 강력한 전파력 우려에 전 세계가 바짝 긴장하는 가운데, 이 변이종에 감염된 환자들 관찰한 결과 증세가 매우 경미하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 변이의 존재를 처음 보건 당국에 알린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의사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가디언 등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의 증상에 대해 "특이하지만 가볍다"고 밝혔다.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 감염자로 추정되는 코로나19 확진자 20여 명을 진료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들 중 절반 정도가 백신 미접종자였다고 한다. 대부분 "피로감을" 호소하는 건강한 남성들이었다.

그는 "두드러진 증세가 없다. 근육통이나 하루 이틀 정도 이어지는 피로감 등이 대부분"이라며 "미각·후각 손실을 경험한 환자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마스크 쓴 남아공 시민
마스크 쓴 남아공 시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다만 극심한 피로를 호소하는 젊은 환자, 맥박 수가 매우 높았던 6살 어린이 환자 등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열이 나고 맥박이 매우 높은 6살 아이는 입원시킬지 고민했었지만, 이틀 후 후속 조치를 하자 훨씬 나아졌다"고 전했다.

쿠체 박사는 전파력이 높은 오미크론의 확산으로 '4차 대유행'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는 "지금 단계에서는 모두 예측일 뿐"이라며 "지금까지 사례는 모두 경미한 수준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각하게 걱정해야 할 때는 아니다. 우려스러운 상황을 지켜보고는 있지만, 당장은 '과장이 난무하고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걱정해야 하는 것은 백신을 맞지 않은 노인들이 새 변이종에 감염됐을 때다. (당뇨·고혈압 환자인) 고령자에게는 타격이 될 수 있다"며 "그런 경우에는 극심한 증세를 보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한 "정부가 백신 접종을 서둘러야 한다"며 "정부의 책임만은 아니다, 국민들도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한다. 백신을 접종하라는 당부가 토하지 않는다면 그 결과는 (개인이)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아공 OR탐보 국제공항에서 결항된 항공편들
남아공 OR탐보 국제공항에서 결항된 항공편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남아공 의사협회장을 맡는 쿠체 박사는 이달 초 남아공 행정 수도인 프리토리아에서 개인 진료를 보던 중 즉각 설명되지 않는 새로운 코로나19 증상을 알아차리고 당국에 새 변이의 가능성이 있다고 처음으로 보고한 인물이다.

그는 탈진 증상을 보인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자 지난 18일 아공 백신 자문위원회에 이를 알렸다.

영국에서는 오미크론보다는 당장 델타 변이에 대한 대처에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영국 정부의 최고 의료 책임자 크리스 위티 박사는 전날 영국 지방정부협회가 주최한 토론회에 패널로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영국 정부가 오미크론의 상륙을 막기 위해 예방 조치로 국경을 통제한 것은 옳다면서도, 더 강력한 제한 조치를 하는 것은 대중의 지지를 잃을 수 있다며 '보다 즉각적인 위험'에 집중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부터 크리스마스 사이에 우리가 가장 걱정해야 하는 것은 당연 델타 변이"라고 강조했다.

또 "저의 지금 제일 큰 걱정은 만약 우리가 지금 새 변이 때문에 혹은 훗날 어느 단계에서든 더 강력한 (방역) 조치를 해야 한다면, 계속해서 사람들을 (그 방향으로)데리고 갈 수 있느냐"라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7indVACBA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