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질랜드 여성 의원, 진통 중 자전거 타고 병원 가서 출산

송고시간2021-11-28 08:27

beta

뉴질랜드의 한 여성 국회의원이 첫째 아이에 이어 둘째도 진통이 시작되자 직접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달려가 출산해 화제다.

28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녹색당 소속 줄리 앤 젠터(42) 의원은 이날 새벽 2시(현지 시각) 집에서 진통이 시작되자 자전거를 타고 10여 분 동안 힘차게 페달을 밟으며 웰링턴 병원으로 달려가 50여 분 뒤 건강한 딸아이를 낳았다.

젠터 의원은 미국 태생의 4선 의원으로 지난 2018년 여성부 장관 당시 아들을 낳을 때도 진통이 시작되자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달려가 큰 화제가 됐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의 한 여성 국회의원이 첫째 아이에 이어 둘째도 진통이 시작되자 직접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달려가 출산해 화제다.

28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녹색당 소속 줄리 앤 젠터(42) 의원은 이날 새벽 2시(현지 시각) 집에서 진통이 시작되자 자전거를 타고 10여 분 동안 힘차게 페달을 밟으며 웰링턴 병원으로 달려가 50여 분 뒤 건강한 딸아이를 낳았다.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가는 젠터 의원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가는 젠터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젠터 의원은 미국 태생의 4선 의원으로 지난 2018년 여성부 장관 당시 아들을 낳을 때도 진통이 시작되자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달려가 큰 화제가 됐었다.

젠터 의원은 이날 출산 소식을 페이스북에 올려놓으며 진통 속에 자전거를 탈 계획은 아니었으나 어떻게 하다 보니 일이 그렇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당초 계획은 배우자인 피터 넌스가 화물 자전거 앞쪽에 자신을 태우고 병원으로 가는 것이었으나 다른 물건을 싣다 보니 너무 무거워져 자신이 직접 자전거를 타기로 했다며 "걷지 않아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병원에 가기 위해 새벽 2시 집을 나설 때만 해도 진통이 아주 심한 편은 아니었으나 10분 뒤 병원에 도착할 때쯤에는 2~3분 간격으로 강한 진통이 찾아왔다"며 이제 건강한 아기가 세상에 나와 예쁘게 잠들어 있다고 기쁨을 전했다.

병원 주차장에 도착한 젠터 의원
병원 주차장에 도착한 젠터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자전거 옹호자인 젠터 의원과 넌스는 이동할 때 걷거나 자전거를 주로 이용하고 있으며 자동차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미디어에서는 젠터 의원이 자전거를 타고 병원에 가서 출산했다는 소식을 전하자 뜨거운 축하 인사와 응원이 쏟아졌다.

아기를 쳐다보고 있는 젠터 의원 커플
아기를 쳐다보고 있는 젠터 의원 커플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 페이스북 사용자는 "진통 속에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가다니 정말 대단하다. 축하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사용자도 "당신이야말로 진정한 MVP"라며 찬사를 보냈다.

ko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