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미크론에 날벼락 맞은 여행객들…갑작스런 입국제한에 발동동

송고시간2021-11-28 08:14

beta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출현했다는 소식에 각국이 발 빠르게 입국 또는 여행 제한 조치를 취하자 여행객들이 날벼락을 맞았다.

이미 유럽 등의 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은 공항에 몇 시간 동안 발이 묶였고, 오미크론이 확산하고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머물고 있는 유럽인 등은 귀국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다.

27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주요국 정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정부가 새 변이를 확인했다고 발표한 지 불과 몇시간 만에 남아프리카발 입국을 일시 제한한다는 조치를 내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변이 발견' 남아공 발표 몇시간 만에 각국 기습적 입국통제

발묶인 관광객들 '분통'…항공업계 "장기 해법 아냐" 우려도

"갈 수 있을까"
"갈 수 있을까"

(요하네스버그 AF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OR 탐보 국제공항에서 한 승객이 항공편 결항이 표시된 안내판을 보고 있다. 2021.11.28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출현했다는 소식에 각국이 발 빠르게 입국 또는 여행 제한 조치를 취하자 여행객들이 날벼락을 맞았다.

이미 유럽 등의 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은 공항에 몇 시간 동안 발이 묶였고, 오미크론이 확산하고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머물고 있는 유럽인 등은 귀국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다.

27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주요국 정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정부가 새 변이를 확인했다고 발표한 지 불과 몇시간 만에 남아프리카발 입국을 일시 제한한다는 조치를 내놨다.

지난 25일 영국과 이스라엘을 시작으로 이후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과 미국, 아시아·태평양 주요국은 남아공과 인근 국가에서 오는 항공편을 중단하거나 자국민 외 입국 금지, 격리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

한국도 28일부터 남아공,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한국으로 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내국인 입국자는 백신 접종과 상관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로 했다.

각국의 '기습 대응'에 미처 대비할 시간도 없었던 여행객들은 오도 가도 못할 처지에 놓였다.

이날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국제공항에는 자국으로 돌아가려는 여행객들이 몰려들었다고 AFP 통신은 보도했다. 여행금지 조치가 실제 시행되기 전 마지막 항공편이라도 구해보기 위해서였다. 사파리 여행, 포도밭 등에서 여유롭게 휴가를 즐기다 휴가를 줄이고 급히 돌아온 이들도 있었다.

영국인 토비 레이드는 AFP에 "마지막 두 자리를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여행금지 조치가 발표됐을 때 여자친구와 케이프타운의 관광명소 테이블 마운틴에서 일출을 보고 있었다고 했다.

영국 관광객 데이비드 굿은 여권을 손에 든 채 "어처구니없다. 새 변이는 계속해서 나올 것"이라며 "남아공이 발견했지만, 이미 전세계에 퍼졌을 것"이라고 불평했다.

남아공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승객들
남아공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승객들

(요하네스버그 AFP=연합뉴스) 세계 주요국이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로 남아프리카공화국발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한 이후 27일(현지시간) 요하네스버그 OR 탐보 국제공항 코로나19 PCR 검사를 받으려는 여행객들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2021.11.28 photo@yna.co.kr

그사이 유럽에 이미 도착한 승객들은 공항에서 발이 묶였다.

남아공 케이프타운과 요하네스버그를 출발해 26일 오전 네덜란드 스키폴 공항에 내린 여객기 2대의 승객 수백명은 공항에 몇 시간 동안 붙잡혀있어야 했다.

이 중 일부는 호텔 검역소로 보내졌으며, 네덜란드 보건당국은 61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오미크론 변이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각국의 여행제한 조치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26일 윌리 월시 사무총장 명의로 성명을 내고 이런 조치가 장기적인 해결책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IATA는 "각국 정부가 새 변이의 위험에 비상사태로 대응하고 있고 이는 여행 중인 대중에게 공포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지난 2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국경폐쇄와 격리의 안전한 대안을 찾기 위해 데이터 중심의 접근방식으로 옮겨야 한다"고 밝혔다.

nomad@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