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구 여제' 김연경, 중국리그 개막전서 양 팀 최다 '17득점'

송고시간2021-11-27 22:31

beta

'배구 여제' 김연경(33·상하이 브라이트)이 4년 만에 밟은 중국 리그 개막전에서 17득점을 기록하며 변함없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연경은 27일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랴오닝 화쥔과 경기에서 맹활약했다.

레프트로 선발 출전한 김연경은 1세트에서 5점, 2세트에서 5점, 3세트에서 7점을 올리며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호하는 김연경
환호하는 김연경

'배구여제' 김연경(상하이 브라이트)이 27일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랴오닝 화쥔과 경기에서 환호하고 있다.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홈페이지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배구 여제' 김연경(33·상하이 브라이트)이 4년 만에 밟은 중국 리그 개막전에서 17득점을 기록하며 변함없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연경은 27일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랴오닝 화쥔과 경기에서 맹활약했다.

레프트로 선발 출전한 김연경은 1세트에서 5점, 2세트에서 5점, 3세트에서 7점을 올리며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격려하는 김연경
격려하는 김연경

'배구여제' 김연경(상하이 브라이트)이 27일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랴오닝 화쥔과 경기에서 동료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홈페이지 캡처. 재배포 및 DB금지]

상하이 구단은 승기를 잡자 김연경을 벤치로 불러 휴식을 주기도 했다. 김연경은 3세트에서 22-16으로 점수 차가 벌어지자 조던 라슨(미국)과 교체됐다.

상하이는 김연경의 활약을 앞세워 랴오닝을 세트스코어 3-0(25-23 25-17 25-17)으로 꺾었다.

김연경이 중국리그를 밟은 건 2017-2018시즌 이후 4년 만이다. 당시 김연경은 상하이를 정규시즌 1위와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한편 올 시즌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는 외국인 선수 출전이 1명으로 제한된다.

상하이는 김연경과 함께 2020년 도쿄올림픽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은 라슨을 보유하고 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