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북한매체, 전두환 사망에 "저승길서도 남녘 저주 받은 역도"

'흡수통일' 희망한 유서엔 "천년 가도 이뤄지지 않을 개꿈"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한 2021년 11월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의 선전매체가 지난 23일 사망한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저승길에 올라서도 남녘민심의 저주와 비난을 받은 역도"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27일자 단평 '지옥에 가서도 저주를 면치 못할 극악한 대결광'에서 "그는 남조선에서 12·12숙군쿠데타로 권력을 강탈하고 온 광주시를 피바다에 잠그었던 극악무도한 살인마"라며 전 전 대통령 사망소식을 전했다. 그의 사망에 대한 북한 매체의 첫 보도다.

매체는 "두 손을 인민들의 피로 물들이고 권력을 강탈하고 민주를 교살한 도저히 용서 못 할 치 떨리는 범죄를 저지르고도 그는 저세상에 가는 날까지 남조선 인민들에게 사죄를 표명하지 않았다"며 "인두겁을 쓴 살인마, 독재광, 철면피한"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전 전 대통령이 남긴 유서에 대해 "저승에 가서도 '흡수통일'이 되는 그날을 보겠다는 넉두리이다. 얼마나 동족대결에 미친 반통일분자인가"라고 비난했다.

전 전 대통령은 2017년 출간한 회고록에 사실상의 유서를 남겼는데 "김일성 왕조가 무너지고 조국이 통일되는 감격을 맞이하는 일. 그날이 가까이 왔음을 느낀다", "그 전에 내 생이 끝난다면, 북녘땅이 보이는 전방의 어느 고지에 백골로라도 남아 있으면서 기어이 통일의 그 날을 맞고 싶다"는 대목이 있다. 북한의 정권 붕괴에 따른 흡수통일을 희망한 것이다.

통일신보는 "역도가 전방 고지에 백골로 남아 '흡수통일'의 그날을 보겠다고 줴쳤지만 그런 개꿈은 백년이 가도, 천년이 가도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