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대응방안 오후 9시께 발표…아프리카 입국제한 예상

송고시간2021-11-27 19:01

beta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Omicron)과 관련한 방역 대책을 오후 9시께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이날 보츠와나에서 발견되고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확산 중인 코로나19 새 변이 'B.1.1.529'를 '오미크론'이라고 명명하면서 '우려 변이'로 지정하자 대응 방안 마련에 나섰다.

미국과 유럽, 일본, 싱가포르 등이 오미크론 변이의 유입을 막기 위해 아프리카 국가에 대한 여행 제한 조치나 남아프리카발(發) 여행자의 입국을 막기로 한만큼 우리 당국도 오미크론 변이 발견 국가에 대해서는 입국 제한 조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질병청 등 관계부처 7시부터 대응방안 회의

검체 채취하는 의료진
검체 채취하는 의료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Omicron)과 관련한 방역 대책을 오후 9시께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이날 보츠와나에서 발견되고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확산 중인 코로나19 새 변이 'B.1.1.529'를 '오미크론'이라고 명명하면서 '우려 변이'로 지정하자 대응 방안 마련에 나섰다.

질병관리청 등 관계부처는 이날 오후 7시부터 오미크론 변이 해외유입 상황평가 회의에 들어가 대응 방안을 확정한다.

미국과 유럽, 일본, 싱가포르 등이 오미크론 변이의 유입을 막기 위해 아프리카 국가에 대한 여행 제한 조치나 남아프리카발(發) 여행자의 입국을 막기로 한만큼 우리 당국도 오미크론 변이 발견 국가에 대해서는 입국 제한 조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에서는 아직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오미크론 유행지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은 열려 있는 상태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