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왜 전단 넣느냐" 항의에 무릎 꿇은 할머니…점주에 비판 쇄도

송고시간2021-11-27 13:15

beta

전단을 배포했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가 미용실 점주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하는 사진이 온라인 공간에 공개되면서 점주의 태도가 무례하다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27일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서대문구 대현동의 한 미용실 점주는 지난 3월 가게 우편함에 전단을 넣었다는 이유로 이 할머니에게 항의하다가 경찰에 신고까지 했다.

유튜버는 "할머니는 자신의 손주뻘도 되지 않는 A씨에게 무릎을 꿇는 굴욕적인 경험을 하게 됐다"며 "해당 미용실 점주는 (미용 서비스에 대해) 불만을 제기한 손님들도 바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튜버 구제역이 공개한 무릎 꿇은 할머니 사진
유튜버 구제역이 공개한 무릎 꿇은 할머니 사진

[유튜브 채널 구제역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전단을 배포했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가 미용실 점주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하는 사진이 온라인 공간에 공개되면서 점주의 태도가 무례하다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27일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서대문구 대현동의 한 미용실 점주는 지난 3월 가게 우편함에 전단을 넣었다는 이유로 이 할머니에게 항의하다가 경찰에 신고까지 했다.

경찰 설명에 따르면 현장에 출동하자 놀란 할머니가 무릎을 꿇었고 경찰은 할머니를 일으켜 세운 뒤 상황을 마무리했다.

이 일은 한 유튜버가 자신의 방송에 할머니가 무릎을 꿇고 사과하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유튜버는 "할머니는 자신의 손주뻘도 되지 않는 A씨에게 무릎을 꿇는 굴욕적인 경험을 하게 됐다"며 "해당 미용실 점주는 (미용 서비스에 대해) 불만을 제기한 손님들도 바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는 해당 미용실 점주와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