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두리, FC서울 유스 오산고 떠난다…"가장 행복한 2년"

송고시간2021-11-27 10:40

beta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차두리(41) 감독이 2년간 이끌어 온 K리그1 FC서울의 유스팀 오산고를 떠난다.

차 감독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2년간의 긴 여행이 내일 끝난다. 지난 2년은 내 삶에 가장 행복하고 가장 뜻깊고 가장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작별을 알렸다.

그가 지휘한 오산고는 올해 처음으로 서울 대표로 전국체전에 출전해 결승전에서 전북 현대 유스 전주 영생고를 꺾고 우승을 차지하는 등 성과를 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산고 떠난다는 메시지 남긴 차두리 감독
오산고 떠난다는 메시지 남긴 차두리 감독

[차두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차두리(41) 감독이 2년간 이끌어 온 K리그1 FC서울의 유스팀 오산고를 떠난다.

차 감독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2년간의 긴 여행이 내일 끝난다. 지난 2년은 내 삶에 가장 행복하고 가장 뜻깊고 가장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작별을 알렸다.

2002년 독일 레버쿠젠을 시작으로 유럽 무대에서 프로 생활을 하다 2013년 서울에 입단해 K리그를 경험하고 2015년 은퇴한 차 감독은 이후 국가대표팀 코치를 지냈고, 2019년 12월부터 오산고를 이끌었다.

그가 지휘한 오산고는 올해 처음으로 서울 대표로 전국체전에 출전해 결승전에서 전북 현대 유스 전주 영생고를 꺾고 우승을 차지하는 등 성과를 냈다.

오산고에서 차 감독의 지도를 받은 이태석, 강성진 등이 프로에 조기 진입해 서울의 미래로 존재감을 알리고 있다.

차 감독은 "나는 아이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이었지만, 오히려 내가 아이들을 통해 너무나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고 오산고에서의 생활을 돌아봤다.

그는 "이 아이들은 특별하고 소중하다. 이 아이들은 변화를 받아들이고 책임지는 법을 안다"며 "나는 이 아이들을 통해 좋은 사람으로 살아가고자 하는 신념에 조금이나마 더 다가갈 수 있었다. 그리고 한국 축구가 더 발전할 수 있다는 확신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차 감독은 "나의 오산이들, 너희들은 내 삶에서 가장 큰 선물이야. 분데스리가, 월드컵, 대표팀, 명예와 부보다 더 소중하고 값진 나의 보물이야"라며 "고맙고 사랑한다"고 인사했다.

차 감독은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고 프로팀 지도에 필요한 P급 자격증 취득 등 지도자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