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 언급 빠진 이순자 사과에 유족회 "손바닥으로 하늘 가려"(종합)

송고시간2021-11-27 12:59

beta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관련 단체들은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가 27일 과오를 사과한 데 대해 5·18에 대한 정확한 언급이 없었다며 일제히 비판했다.

이기봉 5·18 기념재단 사무처장은 이날 연합뉴스 통화에서 "발인을 앞두고 그냥 한 의례적인 말이지 그걸 사과라고 해선 안 된다. 누구에게 사과하는지도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정 회장은 "자기는 죄가 없다지만 최고 권력자가 누구였느냐"며 "모든 실권을 잡고 있었고 정보를 다 가지고 있었는데 발포 명령을 하지 않았다고 하는 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게 전두환과 노태우의 차이…측근들 이제라도 진실 밝혀야"

서울추모공원 도착한 이순자씨와 유족들
서울추모공원 도착한 이순자씨와 유족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와 유가족들이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2021.11.27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관련 단체들은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가 27일 과오를 사과한 데 대해 5·18에 대한 정확한 언급이 없었다며 일제히 비판했다.

이기봉 5·18 기념재단 사무처장은 이날 연합뉴스 통화에서 "발인을 앞두고 그냥 한 의례적인 말이지 그걸 사과라고 해선 안 된다. 누구에게 사과하는지도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 사무처장은 특히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이 이날 서울추모공원에서 취재진에 5·18과 관련한 사과가 아니라고 못박은 데 대해서도 "역시 이건 사과가 아니다"라며 "전씨가 5·18과 관련해 어떤 사과도 한 적이 없고 죽기 전까지도 오히려 자기는 아무 잘못 없다고 끝까지 재판하고 간 사람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춘식 5·18 유족회장도 "5·18이라고 한 것도 아니고 두루뭉수리한 말뿐"이라며 "가족이라도 전씨의 죄에 대해 사죄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상처받은 사람들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달래질 텐데 아무 반성도 없다"며 "노태우와 전두환의 차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자기는 죄가 없다지만 최고 권력자가 누구였느냐"며 "모든 실권을 잡고 있었고 정보를 다 가지고 있었는데 발포 명령을 하지 않았다고 하는 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마지막 인사하는 이순자
마지막 인사하는 이순자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식이 진행된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운구차로 옮겨진 전 씨 시신을 향해 부인 이순자 씨와 유족이 인사를 하고 있다. 2021.11.27 [공동취재] superdoo82@yna.co.kr

그러면서 "전씨도 측근들도 반성이 없다. 전씨가 백담사 갈 때 과오에 대해 반성했다지만 회고록을 보면 발포 명령자 이런 건 다 모른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북한의 소행이라면 북한군 몇 백 명이 광주까지 들어올 동안 군부에선 뭐한 거냐. 우스운 꼴"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도 살아있는 전두환의 부하들이라도 발포 명령과 암매장 등에 대한 진실을 밝혀주면 5월 영령들이 이제라도 가족들 품에 돌아갈 수 있다"고 했다.

이순자씨는 앞서 이날 발인에서 유족 대표로 나와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특히 사죄를 드리고 싶다"며 "(전씨가)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했다"고 했다.

그러나 이씨는 사과 범위를 '재임 중'이라고 했다. 전씨가 1980년 9월 1일 대통령으로 취임하기 전 발생한 5·18을 일부러 빠트린 셈이다.

이와 관련해 전씨 측 민 전 비서관은 "(이씨가) 5·18 관련해 말씀하신 게 아니다"라며 "재임 중에도 경찰 고문으로 죽은 학생들도 있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Qnq0OkM90Q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