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피겨 발리예바, 또 세계기록 작성…여자 쇼트 87.42점

송고시간2021-11-27 08:34

beta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의 강력한 우승 후보인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카밀라 발리예바(15)가 쇼트프로그램 세계 신기록까지 갈아치웠다.

발리예바는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서 열린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 여자 싱글에서 기술점수(TES) 49.97점, 예술점수(PCS) 37.45점을 받아 합계 87.42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발리예바는 지난달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프리스케이팅(174.31점)과 총점(249.24) 세계기록을 새로 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카밀라 발리예바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카밀라 발리예바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의 강력한 우승 후보인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카밀라 발리예바(15)가 쇼트프로그램 세계 신기록까지 갈아치웠다.

발리예바는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서 열린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 여자 싱글에서 기술점수(TES) 49.97점, 예술점수(PCS) 37.45점을 받아 합계 87.42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알레나 코스톨나야(러시아)가 갖고 있던 종전 세계 최고점(85.45점)을 가뿐하게 넘어서며 현존 최고의 선수임을 증명했다.

발리예바는 피겨 여자 싱글 역사상 최고의 기술을 갖췄다고 평가받는다.

그는 주니어 시절부터 남자 선수들도 수행하기 어려운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안정적으로 소화했다.

올 시즌 시니어 무대에 데뷔한 발리예바는 무서운 기세로 세계기록 경신 행진을 펼치고 있다.

발리예바는 지난달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프리스케이팅(174.31점)과 총점(249.24) 세계기록을 새로 썼다. 그리고 불과 한 달 만에 쇼트프로그램 세계기록도 깼다.

이날 발리예바는 3바퀴 반을 도는 트리플 악셀을 점프를 비롯해 3개의 점프를 실수 없이 수행했다. 4개의 비점프 과제는 모두 최고 난도인 레벨4로 소화했다.

발리예바는 28일 새벽에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다시 세계 기록에 도전한다. 그는 4회전 점프 3개를 뛸 예정이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