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에 바빠진 백신 제조사들…"부스터샷 개발 착수"(종합)

송고시간2021-11-27 07:44

beta

코로나19의 우려 변이종 '오미크론'(Ο) 등장에 전세계가 바짝 긴장하는 가운데 백신 개발사들도 재빨리 대응에 나서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가 기존 백신으로 형성된 면역력을 무력화할 가능성까지 제기되자 백신 개발사들은 변이종을 자체 분석하고, 여기에 대응하는 백신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모더나는 26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새로운 코로나19 우려 변이종인 '오미크론'(Ο)에 대응하는 부스터 샷 개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더나 "첫 실험용 백신 개발에 60일"…바이오엔테크 "100일 내 출고"

코로나19 백신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코로나19의 우려 변이종 '오미크론'(Ο) 등장에 전세계가 바짝 긴장하는 가운데 백신 개발사들도 재빨리 대응에 나서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가 기존 백신으로 형성된 면역력을 무력화할 가능성까지 제기되자 백신 개발사들은 변이종을 자체 분석하고, 여기에 대응하는 백신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모더나는 26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새로운 코로나19 우려 변이종인 '오미크론'(Ο)에 대응하는 부스터 샷 개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며칠째 우려를 키우고 있다"며 "우리는 최대한 빨리 움직여 대응 전략을 찾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모더나는 기존 백신의 1회 투여 용량을 늘리는 방식, 기존 병원체와 새 변이에 한 번에 대응할 수 있는 '다가 백신'을 개발하는 방식, 오미크론에 직접 대응하는 새 백신을 개발하는 방식 등 3가지 방안에 대해 효과를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최초 실험용 백신이 만들어지는 데에는 통상 60∼90일이 걸린다고 덧붙였다.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도 이날 성명을 내고 오미크론 변이를 겨냥한 백신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우리는 최신 변이와 코로나의 지속적인 진화에 대응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노바백스는 기존 코로나 백신에 사용된 기술을 코로나 변이에 신속하게 적용할 수 있다며 "우리 백신이 새 변이에 대한 보호를 제공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도 새 변이에 대한 백신 효과를 시험하고 있다고 밝혔다.

J&J는 성명에서 스파이크 단백질 변이를 보유한 오미크론을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며 오미크론에 대한 백신의 효과를 이미 테스트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이자와 백신을 공동 개발한 바이오엔테크도도 "필요한 경우 새 변이종에 맞춘 새로운 백신을 100일 이내에 출고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바이오엔테크는 오미크론에 대해 "백신 면역력을 회피하는 변이종인지, 우리 백신의 수정도 필요한지 등 데이터는 2주 안에 연구를 통해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전문가 회의를 열고 새 코로나 변이 'B.1.1.529'를 '우려 변이'로 분류하고 오미크론으로 명명했다.

오미크론은 아프리카 국가 보츠와나에서 발견됐고, 남아공에서 확산 중이다.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돌연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어 전염력이 클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