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물연대 서울경기지부, 평택항·의왕ICD 등에서 이틀째 총파업

송고시간2021-11-26 20:23

beta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서울경기지역본부가 26일 평택항과 의왕컨테이너기지(의왕ICD) 등에서 이틀째 화물차 총파업을 이어갔다.

화물연대 소속 150여 명은 이날 오후 3시께 경기 평택항에서 지부별 집회를 갖고 "국내 물류와 유통을 책임지는 화물 기사들은 기본 노동권도 보장받지 못한 채 과로에 시달리고 있다"며 안전 운임제 유지를 요구했다.

화물연대는 ▲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 안전 운임 전 차종·전 품목 확대 ▲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 인상 등을 주장하며 지난 25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사흘간 1차 총파업에 돌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왕·평택=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서울경기지역본부가 26일 평택항과 의왕컨테이너기지(의왕ICD) 등에서 이틀째 화물차 총파업을 이어갔다.

26일 오후 평택항에서 열린 화물연대 지부별 집회
26일 오후 평택항에서 열린 화물연대 지부별 집회

[화물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화물연대 소속 150여 명은 이날 오후 3시께 경기 평택항에서 지부별 집회를 갖고 "국내 물류와 유통을 책임지는 화물 기사들은 기본 노동권도 보장받지 못한 채 과로에 시달리고 있다"며 안전 운임제 유지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부터 각 정문을 봉쇄하고 화물차의 출입을 막고 있어 물류 운송에 차질이 빚어졌다.

의왕ICD에서도 조합원 200여 명이 길을 막고 차량 운행을 일부 지연시키는 등 봉쇄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의왕에 5개 중대, 평택에 3개 중대 인원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이날 경찰과 화물 기사 간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화물연대는 ▲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 안전 운임 전 차종·전 품목 확대 ▲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 인상 등을 주장하며 지난 25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사흘간 1차 총파업에 돌입했다.

st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