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새 변이는 역대 최악…입국규제는 안전우선 조치"

송고시간2021-11-26 18:28

beta

새로운 변이 등장에 영국이 긴장하며 입국규제를 강화하는 등 재빨리 대응에 나섰다.

영국 보건안전청(HSA)은 새로 등장한 변이'뉴'(ν)가 "지금까지 본 것들 가운데 최악(worst)"이라며 스파이크(돌기) 단백질이 극적으로 다르다고 평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6일(현지시간) 전했다.

그랜트 섑스 영국 교통장관은 이날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 보건안전청 발표를 인용하며 "영국은 안전을 우선으로 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에서 얻은 교훈은 조기 조치가 필수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런던 쇼핑가 인파
런던 쇼핑가 인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새로운 변이 등장에 영국이 긴장하며 입국규제를 강화하는 등 재빨리 대응에 나섰다.

영국 보건안전청(HSA)은 새로 등장한 변이'뉴'(ν)가 "지금까지 본 것들 가운데 최악(worst)"이라며 스파이크(돌기) 단백질이 극적으로 다르다고 평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6일(현지시간) 전했다.

제니 해리스 보건안전청장은 "역대 가장 중요한(significant) 변이이며 전파력, 심각성, 백신 효과 등에 관해 긴급 연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 변이는 23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보고됐으며 보츠와나와 홍콩 등에서도 나왔다.

과학자들은 세포 침투의 '열쇠' 역할을 하는 스파이크(돌기) 돌연변이가 델타의 배에 달해서 전파 속도가 빠르고 현재 백신도 효과가 작을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우려가 커지자 26일 긴급회의를 열어 '주요 변이'로 지정할지 논의한다.

영국은 전날 남아공을 포함해 아프리카 6개국의 항공편 운항을 중단하고, 귀국하는 자국민은 호텔격리 하기로 하는 등 신속 대응에 나섰다.

그랜트 섑스 영국 교통장관은 이날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 보건안전청 발표를 인용하며 "영국은 안전을 우선으로 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에서 얻은 교훈은 조기 조치가 필수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앞서 남아공은 이번 입국금지 조처를 두고 영국이 너무 서두른다며 결정 재고를 요청했다.

제임스 내이스미스 옥스퍼드대 교수는 "백신이 새 변이에 효과가 작을 것임은 거의 확실하다"며 "그러나 효과가 있긴 하다. 나쁜 소식이지만 아직 최후의 심판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