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시다 일본 총리, 실적회복 기업에 3% 초과 임금인상 요청

송고시간2021-11-26 18:06

beta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으로 실적이 회복된 기업에 3%를 초과하는 임금 인상을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총리 직속 '새로운 자본주의 실현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새로운 자본주의의 가동에 걸맞은 3%를 넘는 임금 인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코로나19 여파로 기업 실적에 명암이 엇갈리는 상황을 고려해 일률적인 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대신 실적이 개선된 기업에만 3% 초과 임금 인상을 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장·분배 선순환' 실현 목적…경단련 회장 "기업에 적극 검토 요청"

핵심 정책 간판 내거는 기시다
핵심 정책 간판 내거는 기시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가운데 일본 총리가 10월 15일 도쿄에서 '새로운 자본주의 실현 본부 사무국' 간판을 걸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으로 실적이 회복된 기업에 3%를 초과하는 임금 인상을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총리 직속 '새로운 자본주의 실현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새로운 자본주의의 가동에 걸맞은 3%를 넘는 임금 인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일본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의 도쿠라 마사카즈(十倉雅和) 회장도 참석했다.

기시다 총리는 코로나19 여파로 기업 실적에 명암이 엇갈리는 상황을 고려해 일률적인 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대신 실적이 개선된 기업에만 3% 초과 임금 인상을 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9월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 때부터 '성장과 분배의 선순환'을 강조하며 그 핵심 수단으로 노동자 임금 인상을 주창해왔다.

일본에서 '춘투'(春鬪)로 불리는 재계와 노동계의 임금 협상을 앞두고 기업 측에 임금 인상을 압박한 셈이다.

교도통신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때의 '관제춘투'(官製春鬪)를 계승해 정부 주도의 임금 인상을 목표로 하는 것"이라며 기시다 총리의 의도를 설명했다.

도쿠라 회장은 고수익 기업에 "적극적인 검토를 요청하겠다"며 기시다 총리의 발언에 화답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