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우 고세원, 사생활 논란…"책임지겠다" 사과

송고시간2021-11-26 17:44

beta

배우 고세원이 최근 제기된 사생활 논란에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고세원은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26일 공식 입장을 내고 "여성분에게 어떤 이유가 됐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글 작성자는 26일 K 배우가 고세원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배우 고세원
배우 고세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배우 고세원이 최근 제기된 사생활 논란에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고세원은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26일 공식 입장을 내고 "여성분에게 어떤 이유가 됐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로 인해 불편하셨을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부들의 황태자'로 불리는 배우 K와 교제하던 중 임신했고, 이후 결별을 통보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글 작성자는 26일 K 배우가 고세원이라고 밝혔다.

1997년 KBS 19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고세원은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리즈에 출연했으며 '수상한 삼형제', '여자를 몰라', '미친 사랑', '엄마의 정원', '사랑이 오네요', '위험한 약속' 등에서 주연을 맡아 활약해왔다.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