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두환 살인자" 외치다 끌려나가…장례식장 안팎서 소란

송고시간2021-11-26 17:36

beta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나흘째인 26일 전씨 빈소에서는 한 조문객이 "전두환 살인자"라고 외치는 등 크고 작은 소란이 계속됐다.

정장을 입은 60대 안팎의 남성 조문객은 이날 오후 4시 46분께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살인자"라고 외쳤다가 장례식장 관계자들에 의해 밖으로 끌려 나갔다.

전씨 장례는 27일 오전 발인과 영결식이 치러지며, 서울추모공원에서 시신을 화장한 뒤 유해는 연희동 자택으로 옮겨져 임시 안치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홍유담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나흘째인 26일 전씨 빈소에서는 한 조문객이 "전두환 살인자"라고 외치는 등 크고 작은 소란이 계속됐다.

정장을 입은 60대 안팎의 남성 조문객은 이날 오후 4시 46분께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살인자"라고 외쳤다가 장례식장 관계자들에 의해 밖으로 끌려 나갔다. 이후 5분간 유튜버들끼리 고성을 지르는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낮 12시 50분께에는 전씨 빈소 앞에서 한 노인이 종이를 펼쳐놓고 붓으로 '용맹장군' 등 글씨를 쓰기도 했다. 보안 요원들의 제지에도 멈추지 않아 경찰이 출동했으나 연행되지는 않았다.

오후 1시에는 '518역사왜곡진상대책국민연합' 회원들이 "전두환은 5·18과 관련 없다", "전두환은 국가장해야 한다"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전씨 장례는 27일 오전 발인과 영결식이 치러지며, 서울추모공원에서 시신을 화장한 뒤 유해는 연희동 자택으로 옮겨져 임시 안치된다.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한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돼 있다. 2021.11.23 [공동취재] ondol@yna.co.kr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