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교생이 현장실습 중 성추행당해…학교 측은 묵인"

송고시간2021-11-26 17:22

beta

경기 수원시의 한 상업고등학교 재학생이 현장 실습 중 성추행을 당했음에도 학교 측이 이를 묵인했다며 관련 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전국특성화고 노동조합 경기지부는 26일 수원 A고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학교 재학생 B양이 지난 3월 화성시 소재 한 세무서에서 현장 실습을 하던 중 함께 근무하던 직원 C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B양이 교직원들에게 피해 사실을 털어놨지만, 학교 측은 별다른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A 고교는 B양에게 가해자의 사과를 대신 전달하는 데 그쳤고 사건이 발생한 후에도 해당 세무서에 실습생들을 파견했다"며 "학교 측의 공식 사과, 사건을 묵인한 교직원들에 대한 징계, C씨에 대한 처벌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당 고교 "양측 입장 엇갈려 경찰에 신고…실습처 변경 제안도"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김솔 기자 = 경기 수원시의 한 상업고등학교 재학생이 현장 실습 중 성추행을 당했음에도 학교 측이 이를 묵인했다며 관련 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특성화고 노동조합 경기지부 기자회견
전국특성화고 노동조합 경기지부 기자회견

[전국특성화고 노동조합 경기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민주노총 전국특성화고 노동조합 경기지부는 26일 수원 A고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학교 재학생 B양이 지난 3월 화성시 소재 한 세무법인에서 현장 실습을 하던 중 함께 근무하던 직원 C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B양이 교직원들에게 피해 사실을 털어놨지만, 학교 측은 별다른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A 고교는 B양에게 가해자의 사과를 대신 전달하는 데 그쳤고 사건이 발생한 후에도 해당 세무서에 실습생들을 파견했다"며 "학교 측의 공식 사과, 사건을 묵인한 교직원들에 대한 징계, C씨에 대한 처벌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A 고교 관계자는 "C씨는 걸어가던 중 실수로 넘어지며 B양의 신체 일부에 손과 머리가 닿게 됐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양측의 주장이 엇갈려 경찰에 이 사안을 신고한 상태"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해당 세무서에서는 B양을 포함해 2명이 실습을 하고 있었는데 사건이 발생한 후 실습처를 변경해주겠다고 했으나 이들이 '괜찮다'고 했다"며 "추후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B양과 상담을 이어가는 등 조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s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