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민주주의 정상회의 연일 비난…"민주 깃발 든 반민주"

송고시간2021-11-26 17:05

beta

중국이 다음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화상으로 개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연일 날선 발언을 내놓고 있다.

26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페테르 씨야르토 헝가리 외무장관과의 화상 회담에서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왕 부장은 회담에서 "미국이 민주주의의 깃발을 들고 반민주적인 일을 하고 있다"며 "이번 조치는 많은 국가의 의심과 불만을 불러일으켰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왕이 외교부장 "미국이 자신의 말에 신뢰 없다는 증거"

왕이 부장과 헝가리 외무장관 화상 회담
왕이 부장과 헝가리 외무장관 화상 회담

[중국 외교부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이 다음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화상으로 개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연일 날선 발언을 내놓고 있다.

미국이 대만을 초청국에 포함하는 등 민주주의 국가를 규합해 권위주의 체제에 맞서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자 비(非)초청국을 규합해 미국이 세계의 분열을 책동하고 있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6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페테르 씨야르토 헝가리 외무장관과의 화상 회담에서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전날 호세인 아미르압둘라히안 이란 외무장관과의 화상 회담에서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강하게 비난한 데 이어 이틀 연속이다.

중국은 물론 이란과 헝가리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초청받지 못한 국가다.

왕 부장은 회담에서 "미국이 민주주의의 깃발을 들고 반민주적인 일을 하고 있다"며 "이번 조치는 많은 국가의 의심과 불만을 불러일으켰다"고 말했다.

이어 "한 나라의 민주주의 여부는 국민이 판단해야지, 외국이 함부로 판단하는 게 아니다"라며 "미국이 자신의 기준으로 민주주의 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유아독존이자 분열을 책동하는 것으로, 그 자체가 민주주의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왕 부장은 미국이 대만을 초청국에 포함한 것을 언급한 뒤 "대만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면서 대만 독립 세력에게 국제 무대를 제공하는 것은 자신의 말에 신뢰가 없다는 증거"라고 비난한 뒤 "대만은 중국의 신성한 영토의 일부로 미국의 손에서 이용될 수 있는 바둑알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말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