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준금리 인상 후 국채금리 하락세…3년물 연 1.863%로 내려(종합)

송고시간2021-11-26 16:44

beta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가운데 26일 국고채 금리가 큰 폭의 하락세를 이어갔다.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7.0bp(1bp=0.01%포인트) 내린 연 1.863%에 장을 마쳤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전날 금통위 회의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연 1.00%로 인상된 기준금리가 여전히 완화적이며, 내년 1분기 추가 인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채 금리 하락 (PG)
국채 금리 하락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가운데 26일 국고채 금리가 큰 폭의 하락세를 이어갔다.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7.0bp(1bp=0.01%포인트) 내린 연 1.863%에 장을 마쳤다.

10년물 금리는 연 2.255%로 9.3bp 하락했다. 5년물과 2년물은 각각 11.8bp 하락, 5.6bp 하락으로 연 2.050%, 연 1.690%에 마감했다.

20년물은 연 2.300%로 7.9bp 내렸다. 30년물과 50년물은 각각 8.0bp 하락, 7.9bp 하락으로 연 2.267%, 연 2.266%를 기록했다.

시장이 예상한 대로 전날 한은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1.0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전날 금통위 회의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연 1.00%로 인상된 기준금리가 여전히 완화적이며, 내년 1분기 추가 인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동안 금리 인상 전망을 과도하게 선반영해 시장 금리가 급등한 탓에 전날 금통위를 소화하고서 채권금리는 가파른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여소민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금통위에서 시장 예상보다 더 가파른 인상을 추가로 시사하지는 않은 점이 덜 매파적으로 해석됐다"며 "단기적으로 9∼10월의 금리 급등세는 일단락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당일(오후ㆍ%) 전일(%) 전일대비(bp)
국고채권(1년) 1.288 1.305 -1.7
국고채권(2년) 1.690 1.746 -5.6
국고채권(3년) 1.863 1.933 -7.0
국고채권(5년) 2.050 2.168 -11.8
국고채권(10년) 2.255 2.348 -9.3
국고채권(20년) 2.300 2.379 -7.9
국고채권(30년) 2.267 2.347 -8.0
국고채권(50년) 2.266 2.345 -7.9
통안증권(2년) 1.764 1.806 -4.2
회사채(무보증3년) AA- 2.433 2.499 -6.6
CD 91일물 1.250 1.250 0.0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