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년내일채움공제 참여한 경남 근로자 78% "자산 형성에 도움"

송고시간2021-11-26 15:21

beta

중소기업에 취업해 2년간 일정 금액을 적립하면 정부와 기업 지원으로 목돈을 마련할 수 있게 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에 참여한 경남 근로자 다수가 사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경영자총협회는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협회를 통해 청년내일채움공제에 참여한 도내 업체 94곳과 근로자 190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시행한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청년내일채움공제가 장기근속과 자산형성에 도움이 됐는지에 관한 질문에는 각각 근로자 84.74%, 77.89%가 긍정적 답변을 내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남경총 실태조사…기업체 90% "근로자 장기근속에 도움"

청년내일채움공제 5주년 기념행사
청년내일채움공제 5주년 기념행사

지난 8월 25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청년내일채움공제 5주년 기념행사에서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 등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고용노동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중소기업에 취업해 2년간 일정 금액을 적립하면 정부와 기업 지원으로 목돈을 마련할 수 있게 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에 참여한 경남 근로자 다수가 사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경영자총협회는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협회를 통해 청년내일채움공제에 참여한 도내 업체 94곳과 근로자 190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시행한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청년내일채움공제가 장기근속과 자산형성에 도움이 됐는지에 관한 질문에는 각각 근로자 84.74%, 77.89%가 긍정적 답변을 내놨다.

청년내일채움공제 만기 이후에도 계속 근무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근로자 73.94%가 '그렇다'라고, 나머지 26.06%는 '아니다'라고 응답했다.

이직 또는 퇴사를 생각하는 근로자들은 복지제도 지원(43.68%), 근로환경 개선(34.21%) 등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청년내일채움공제에 참여한 기업체 90.43%도 해당 사업이 근로자 장기근속에 도움을 줬다고 평가했다.

경남경총 관계자는 "경남의 최근 3년간 사업 배정인원을 보면 2019년 4천750명, 지난해 5천934명, 올해 4천670명이었다"며 "배정인원 산정에는 복합적 요소가 있겠지만 다른 지역과 단순 인구수로 비교해보면 경남의 배정인원이 적은 편이어서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만 15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에게 장기근속과 목돈 마련의 기회를 제공하고, 기업에는 우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한 사업으로 2016년부터 추진됐다.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이 2년간 300만원을 적립하면 기업과 정부의 지원으로 1천200만원의 자산을 형성할 수 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