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슈 In] 국민연금 10년 이상 가입하고 노후에 연금 더 늘리려면

송고시간2021-11-29 06:00

beta

이 제도를 활용해 가입 의무가 없는데도 본인이 보험료를 전액 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스스로 국민연금에 더 가입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29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임의계속가입자는 2015년 21만9천111명으로 20만명을 넘어서고서 매년 꾸준히 늘어 올해 7월 현재 56만2천359명에 달한다.

60세 이후 연금수령 최소 가입 기간을 채우지 못했다면 임의계속가입제도를 활용해서 연금 수급권을 확보하는 게 낫지만, 연금 수령액을 늘리기 위해서라면 임의계속가입보다는 '연기연금제도'를 이용하는 게 더 유리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입기간 연장보다 연금수령 시기 늦추는 게 유리…최대 5년 연기 가능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현재 국민연금 의무가입 상한 연령은 만 59세이다. 이 나이를 넘어서면 국민연금에 강제로 들지 않아도 된다.

그런데 '임의계속가입제도'라는 게 있다. 이 제도를 활용해 가입 의무가 없는데도 본인이 보험료를 전액 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스스로 국민연금에 더 가입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29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임의계속가입자는 2015년 21만9천111명으로 20만명을 넘어서고서 매년 꾸준히 늘어 올해 7월 현재 56만2천359명에 달한다.

임의계속가입자는 국민연금 의무가입 상한 연령이 지났지만 계속 보험료를 내며 만 64세까지 가입하겠다고 자발적으로 신청한 사람을 말한다.

보통은 의무가입 상한 연령에 도달했지만, 연금수급 최소 가입기간(10년)에 미치지 못해 연금을 받을 수 없을 때 임의계속가입을 하는 경우가 많다.

또는 65세 이전까지 보험료를 계속 내면서 가입 기간을 연장해 더 많은 연금을 받고자 할 때도 이 제도를 활용한다.

이렇게 60세 이후 연금수령 최소 가입 기간을 채우지 못했다면 임의계속가입제도를 활용해서 연금 수급권을 확보하는 게 낫지만, 연금 수령액을 늘리기 위해서라면 임의계속가입보다는 '연기연금제도'를 이용하는 게 더 유리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연금수령 최소 가입 기간인 10년이 넘었다면 연기연금의 '수익비'가 높기 때문이다.

수익비는 가입자가 가입 기간에 납부한 보험료 총액의 현재가치 대비 생애 기간 받게 되는 연금급여 총액의 현재가치 비율을 말한다. 수익비가 1보다 크면 낸 보험료보다 연금으로 받는 금액이 더 많다는 뜻이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2007년 7월 시행된 연기연금제도는 노령연금(수급 연령에 도달해 받는 일반적인 형태의 국민연금) 수급권자가 희망하는 경우 보험료는 더 내지 않고, 연금수령 시기를 최대 5년(출생연도에 따라 70세까지)까지 늦춰서 받는 장치다.

연기 기간에 따라 연기신청 연금액에 연 7.2%(월 0.6%)씩 이자를 가산해 노령연금을 준다.

10년 가입자가 연기연금을 신청했을 경우 연금액(10년 가입 100% 기준)은 1년 연기 때 107.2%, 2년 연기 때 114.4%, 3년 연기 때 121.6%, 4년 연기 때 128.8%로 높아진다.

월 100만원 소득자는 10년 가입 때 수익비가 3.1배를 시작으로 1년 연기 때 3.3배, 2년 연기 때 3.5배, 3년 연기 때 3.6배, 4년 연기 때 3.7배로 올라간다.

월 400만원 소득자는 같은 기간 1.5배에서 1.8배로 증가한다.

이에 반해 가입기간 10년 수급권자가 임의계속가입을 선택하면 연금액(10년 가입 100% 기준)은 1년 계속 가입 때 109%, 2년 가입 때 119%, 3년 가입 때 128%, 4년 가입 때 138%로 증가한다.

증가율은 모든 소득 구간에서 같다.

수익비는 소득에 따라 다른데 월 100만원 소득자는 3.1배, 월 200만원은 2.0배, 월 300만원은 1.7배, 월 400만원은 1.5배로 임의계속 가입기간에 상관없이 최소 1.5배~최대 3.1배가 된다. 소득이 낮을수록 수익비는 높다.

가입기간이 20년인 수급권자가 임의계속 가입하면, 연금액은 1년 105%~4년 119%로 증가하고, 수익비는 최소 1.5배에서 최대 3.1배인 것으로 계산됐다.

연금액 증가치는 10년 가입자보다 낮고, 수익비는 같다.

즉, 임의계속가입을 할 경우 가입기간에 따라 연금액은 늘지만, 수익비는 동일하다.

이처럼 산식이 다소 복잡하지만 결론적으로 연기연금을 신청하면 연금액수 자체는 임의계속가입자보다 적지만, 보험료를 추가로 내지 않기 때문에 수익비는 그만큼 커진다.

따라서 최소 가입기간을 충족하지 못했으면 임의계속가입을 하고, 최소 가입요건을 채웠으면 연기연금제도를 활용하는 게 낫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연기연금은 당장 노령연금을 받지 않아도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없을 정도로 소득이 있고 건강해서 오래 살 가능성이 큰 사람에게는 연금액을 늘리기에 유리한 제도인 셈이다.

NPS 국민연금
NPS 국민연금

[연합뉴스TV 제공]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