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픽! 곡성] 곡성군과 거창군,'영호남의 과일 로맨스'

송고시간2021-11-26 14:49

beta

전남 곡성군과 경남 거창군이 붉은 사과에 글자를 새기는 독특한 방법으로 기초자치단체 간 우정을 나눴다.

지난달 경남 거창군은 전남 곡성군에 '함께해요 희망곡성' 등의 문구가 담긴 '문자 사과'를 선물했다.

곡성군 관계자는 "문자 사과를 만들면서 우리 군과 거창군의 돈독한 우정을 더욱 소중하게 생각하게 됐다"며 "다양하게 소통하며 상생의 관계를 지속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곡성군이 거창군에 선물하는 '문자 사과'
곡성군이 거창군에 선물하는 '문자 사과'

[곡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곡성=연합뉴스) 전남 곡성군과 경남 거창군이 붉은 사과에 글자를 새기는 독특한 방법으로 기초자치단체 간 우정을 나눴다.

지난달 경남 거창군은 전남 곡성군에 '함께해요 희망곡성' 등의 문구가 담긴 '문자 사과'를 선물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1998년부터 자매결연을 이어온 양 지자체 간 대면 교류에는 제동이 걸렸지만, 위기를 기회로 삼아 함께 상생협력의 길을 모색하자는 취지였다.

이에 감동한 곡성군이 이번에 똑같이 '문자 사과'로 거창군에 화답했다.

문자 사과 들고 있는 유근기 곡성군수
문자 사과 들고 있는 유근기 곡성군수

[곡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거창사과테마파크', '수송대', '서핑파크', '황산전통한옥마을' 등 거창군 주요 관광지의 이름을 사과에 새겼다.

'고마워요 거창군민', '같이 걸어요 꽃길♡' 등 감사와 응원의 메시지도 함께 새겨 전달했다.

문자 사과를 만들기 위해서는 사과에 붉은빛이 감돌기 전 스티커로 문구를 제작해 사과에 부착해야 한다.

사과가 빨갛게 익어갈수록 스티커가 붙은 부분만 푸른 상태로 남아 글씨를 새긴 것처럼 보인다.

곡성군 관계자는 "문자 사과를 만들면서 우리 군과 거창군의 돈독한 우정을 더욱 소중하게 생각하게 됐다"며 "다양하게 소통하며 상생의 관계를 지속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글 = 박철홍 기자, 사진 = 곡성군 제공)

곡성군이 거창군에 선물하는 '문자 사과'
곡성군이 거창군에 선물하는 '문자 사과'

[곡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