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인, '원톱 김병준' 질문에 "나와 관계없어"(종합)

송고시간2021-11-26 18:50

beta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선대위가 사실상 '김병준 원톱' 체제로 본격 가동한 데 대해 "그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것은 나하고 관계가 없으니 묻지 말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광화문 사무실에서 퇴근하는 길에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사실상 원톱 격이라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말했다'는 취재진의 말에 이같이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직 받을 가능성은 전무한 것인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마음대로 생각하라"며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는 답변을 반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대위 총괄 안하냐' 묻자 끄덕인 김종인 "할말 없다니까"

기자 질문 받으며 출근하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기자 질문 받으며 출근하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서울 광화문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21.11.2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선대위가 사실상 '김병준 원톱' 체제로 본격 가동한 데 대해 "그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것은 나하고 관계가 없으니 묻지 말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광화문 사무실에서 퇴근하는 길에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사실상 원톱 격이라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말했다'는 취재진의 말에 이같이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직 받을 가능성은 전무한 것인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마음대로 생각하라"며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는 답변을 반복했다.

'김병준 전 위원장의 역할을 제한하면 들어갈 여지가 있느냐'고 묻자 김 전 위원장은 "(선대위에) 관심 갖지 않은 사람한테 그것을 (왜) 물어보느냐"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번 주말까지 선대위 인선을 매듭지어야 한다는 당내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매듭짓고 싶은 사람이 지으면 되는 것이지 그게 나와 무슨 상관이냐"며 "저는 내일 주사를 맞아야 하니까 (주말엔) 집에 있어야죠"라고 말했다.

취재진 질문 받는 김종인
취재진 질문 받는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나와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1.11.26 dhlee@yna.co.kr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에는 '당 선거대책위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아예 고려 안 하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다.

김병준 전 위원장이 여의도 당사에서 윤석열 대선후보를 면담한 뒤 상임선대위원장직 사퇴설을 일축한 직후 광화문 사무실에서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였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지금 끄덕인 것 맞느냐'고 취재진이 재차 묻자 다시 한번 고개를 끄덕였다. '말씀으로 명확히 입장을 말해달라'는 요구에는 묵묵부답이었다.

취재진이 고개를 끄덕인 의미를 오후에 재차 묻자 김 전 위원장은 "끄덕댄 것이 (총괄선대위원장직과) 무슨 상관이야"라며 "내가 고개를 좀 돌리는 게 무슨 상관이 있다고 그것을 갖다가 의미 (부여)를 해서 이야기를 하고 그래"라고 말했다.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이미) 일상으로 돌아가 있잖아"라고 답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이 전날 밤 김 전 위원장을 찾아가 '주말 내로 결론을 내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나는 아무 전달을 받은 게 없어요. 할 말이 없다고 하는데 자꾸 물어보느냐"고 김 전 위원장은 말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