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위안부 할머니' 또 별세…생존자 10여명 남아

송고시간2021-11-26 12:03

beta

중국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위아이전(餘愛眞) 할머니가 지난 24일 오전 5시 병환으로 별세했다고 신경보(新京報) 등이 26일 보도했다.

신경보는 "위 할머니가 돌아가시면서 이제 중국에 남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20명 이하로 줄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위아이전 할머니
중국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위아이전 할머니

[신경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위아이전(餘愛眞) 할머니가 지난 24일 오전 5시 병환으로 별세했다고 신경보(新京報) 등이 26일 보도했다. 향년 98세.

후난(湖南)성 핑장(平江)현 출신인 위 할머니는 스무살이던 1944년 일본군에 붙잡혀 위안부에 동원됐다.

위 할머니는 위안부 생활을 피해 도망쳤지만, 일본군의 끔찍한 만행으로 평생 출산을 할 수 없는 몸이 됐다.

전쟁이 끝난 뒤 결혼한 할머니는 불임으로 인해 양자를 들여야 했다.

위 할머니는 중국 난징대학살 희생 동포 기념관 직원들과도 교류하며 자신의 위안부 피해를 적극적으로 알렸다.

말년에는 손주 3명을 돌보며 비교적 평안한 여생을 보냈다.

신경보는 "위 할머니가 돌아가시면서 이제 중국에 남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20명 이하로 줄었다"고 전했다.

중국의 위안부 생존자 집계는 관련 기관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는데 상하이 사범대 중국 위안부문제연구센터에 등록된 생존자 수는 지난 7월 기준 14명이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