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칭진보 22%·보수는 30%…탄핵사태 당시보다 진보 15%p↓"

송고시간2021-11-26 12:34

beta

국민 가운데 스스로 진보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국정농단 탄핵사태 때와 비교해 줄어든 반면 보수층은 증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11월 한달간 실시한 4차례 조사를 종합분석(전체 4천5명 대상)한 결과, 자신의 정치성향을 '진보'라고 답한 비율은 22%였다.

국정농단 탄핵사태가 본격화했던 2017년 1월(37%)과 비교하면, 스스로 진보라고 여기는 사람들의 비율은 15%포인트나 줄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통령 지지율 37%로 3%p 상승…민주 32%·국힘 34%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국민 가운데 스스로 진보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국정농단 탄핵사태 때와 비교해 줄어든 반면 보수층은 증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11월 한달간 실시한 4차례 조사를 종합분석(전체 4천5명 대상)한 결과, 자신의 정치성향을 '진보'라고 답한 비율은 22%였다.

이 조사에서 보수는 30%, 중도는 33%를 각각 차지했다.

10월 조사와 비교하면 진보는 1%포인트 줄어든 반면 보수는 2%포인트 늘었다.

국정농단 탄핵사태가 본격화했던 2017년 1월(37%)과 비교하면, 스스로 진보라고 여기는 사람들의 비율은 15%포인트나 줄었다. 당시 조사에서 보수는 27%를 기록했다.

2017년 1월 중도는 26%였다. 국정농단 당시에는 중도층이 상대적으로 얇고 진보, 보수층이 더 많았던 셈이다. 이후 중도층은 30% 안팎으로 늘어났다.

스스로 보수라고 답변한 응답은 올해 1월에만 해도 전체의 25%로 진보(28%)에 뒤졌다.

그러나 7월 26%로 동률이 되더니 8월 이후 지금까지 보수층 비율이 진보를 앞서고 있다. 최근에는 보수는 늘고 진보는 줄면서 그 격차가 벌어지는 추세다.

한편 한국갤럽의 23∼25일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37%가 대통령 직무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는 지난주보다 3%포인트 오른 수치다.

반면 부정 평가 비율은 4%포인트 내린 55%를 기록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3%포인트 오른 32%, 국민의힘은 5%포인트 내린 34%였다.

한국갤럽은 "최근 한 달간 두 정당의 지지도 간 변동 폭이 컸고 그 격차도 2%포인트에서 10%포인트 사이를 오갔는데 이는 대선 후보 선출과 선대위 체제 전환에 따른 과도기적 현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 ±3.1%포인트이며 신뢰수준은 95%다.

정당 지지도
정당 지지도

[한국갤럽 제공]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