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 2025년 적용 추진

송고시간2021-11-29 06:15

beta

경찰이 2025년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 도입을 추진한다.

29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경찰은 2025년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를 현장에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내년부터 3년간 VR(가상현실) 기반 운전적합성평가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개발에 착수한다.

최근 경찰청 의뢰로 한국ITS학회와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시행한 '초고령사회 진입에 대비한 운전 면허체계 개선 등 고령운전자 교통안전대책 수립 연구'에서도 조건부 운전면허 도입의 필요성이 강조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VR 기반 운전적합성평가 방안 마련 위한 연구개발 내년 착수

운전
운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경찰이 2025년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 도입을 추진한다.

29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경찰은 2025년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를 현장에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내년부터 3년간 VR(가상현실) 기반 운전적합성평가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개발에 착수한다. 관련 예산도 내년도 정부안에 12억 원이 배정됐다. 3년간 총예산은 36억 원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경찰청 의뢰로 한국ITS학회와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시행한 '초고령사회 진입에 대비한 운전 면허체계 개선 등 고령운전자 교통안전대책 수립 연구'에서도 조건부 운전면허 도입의 필요성이 강조됐다.

경찰 통계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연령대별로 면허소지자 1만 명당 교통사고 유발 건수는 65세 이상이 92.74건으로 30대(49.77건)보다 1.86배 높다. 65세 이상 면허소지자 1만 명당 유발 사망자 수도 2.75명으로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높다.

또 인구 고령화보다 고령 운전면허 소지자 수가 더 빠르게 증가해 면허 소지자는 2008년부터 2018년 사이 100만 명에서 300만 명으로 300% 증가했다.

연구진은 사람마다 천차만별이기는 하지만 대체로 나이가 들수록 시력 저하가 발생하고 특히 빛에 대한 반응이 느려지는 점을 사고 유발 원인으로 꼽았다.

한 군데 시력을 맞춘 후 다른 곳으로 맞추는 데 오래 걸리고, 밝은 곳에 있다가 어두운 곳에서 시력을 회복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경향이 있다.

경미한 치매나 알츠하이머 질환을 앓게 되면 위험한 상황을 인지하지 못하는 문제도 발생할 수 있고, 이러한 질환을 치료하려고 복용하는 약물이 인지 반응을 느리게 하거나 졸음을 유발한다고도 봤다.

다른 나라에서는 고령운전자 운전능력 평가도구와 그 결과에 따른 조건부 운전면허 발급이 활성화돼있다.

미국 일리노이주에서는 도로주행시험 내용을 토대로 개인 상황에 맞게 운전 조건을 결정해 면허를 발급한다. 자택 주변 병원, 교회, 커뮤니티 등 공간 범위를 한정하는 방식이다.

독일은 야간시력이 부족한 운전자에게는 주간 운전만 허용하며, 장거리 운전이 어려운 운전자는 자택 반경 일정 거리 내에서만 운전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고속 운전이 어려운 경우 고속도로 운전을 금지한다.

뉴질랜드는 75세 이상에 대해 2년마다 신체검사를 받아 통과해야만 운전할 수 있도록 하고, 교정 렌즈 착용이나 자동변속기 차량 운전 등 조건을 달기도 한다.

또 유럽 다수 국가는 실차주행테스트 등 고령운전자 운전능력 평가도구를 갖추고 있어 경찰이 추진하는 연구에서도 상당 부분 참고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연구 결과 이 밖에도 운전면허 자진 반납 시 경제적 인센티브를 충분히 제공하는 방안,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개발 가속화 등 필요성이 언급됐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