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왕릉 근처 신도시 아파트 이어 공원도 철거 기로

송고시간2021-11-28 09:00

beta

조선 왕릉인 김포 장릉 인근 문화재 보존지역에서 조성되고 있는 공원이 철거 기로에 놓였다.

김포 장릉 인근에서 건립 중인 3개 건설사의 아파트 공사에 이어 공원 조성도 차질을 빚게 되자 주민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8일 문화재청과 인천도시공사(iH) 등에 따르면 최근 문화재위원회는 궁능문화재분과회의를 열고 iH의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 신청에 대해 보류 결정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화재구역 내 체육시설·산책로 등 철거 의견…주민 반발

김포 장릉 조망 가린 신축 아파트 단지
김포 장릉 조망 가린 신축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조선 왕릉인 김포 장릉 인근 문화재 보존지역에서 조성되고 있는 공원이 철거 기로에 놓였다.

김포 장릉 인근에서 건립 중인 3개 건설사의 아파트 공사에 이어 공원 조성도 차질을 빚게 되자 주민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8일 문화재청과 인천도시공사(iH) 등에 따르면 최근 문화재위원회는 궁능문화재분과회의를 열고 iH의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 신청에 대해 보류 결정을 했다.

iH는 2019년 4월부터 김포 장릉 근처 인천시 서구 원당동 일원에 6만3천620㎡ 규모 공원을 조성하고 있다. 전체 면적이 22만3천738㎡인 검단신도시 7호 공원의 1단계 사업 구역이다.

2017년 1월 문화재청 고시에 따라 김포 장릉 인근에 있는 해당 공원 중 3만3천445㎡는 건축 행위 시 높이와 관계없이 문화재청 심의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iH는 2014년 검단신도시 개발계획 수립 때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를 받았다고 보고 공원 조성 사업을 벌이다가 뒤늦게 공원시설 주변에 나무를 심거나 일부를 철거하겠다며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 신청을 했다.

iH는 이미 문화재청 심의 대상 지역에 3억6천만원을 투입해 9개 체육시설을 설치하고 산책로를 포장하는 등 공원 조성을 상당 부분 진행한 상태다.

문화재위원회 위원들은 iH의 신청에 관해 토론한 끝에 일단 보류 결정을 내렸다.

현지 조사를 한 문화재위원들은 금정산 남동쪽 자락에 있는 해당 공원이 풍수적으로 매우 중요한 김포 장릉의 '내백호'에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공원의 체력 단련 시설물과 조경석 등을 철거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iH 관계자는 "기존 신청 내용이 보류된 만큼 다시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요청할 계획"이라며 "심의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검단신도시 주민이나 입주예정자들은 공원 시설이 철거될 수도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반발하고 있다.

주택 분양을 받으면서 공원 조성에 들어가는 비용도 사실상 입주자들이 부담했으나 철거로 손해를 보게 됐다고도 주장한다.

특히 해당 공원과 마찬가지로 문화재청의 허가 없이 건립됐다는 이유로 철거 가능성이 제기된 검단신도시 3개 아파트단지에도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했다.

이태준 검단신도시스마트시티총연합회의 회장은 "주민들은 문화재청이 모든 것을 좌지우지해서 이미 조성한 공원까지 철거될 수도 있다는 소식에 모두 다 황당해하고 있다"며 "공원을 철거하는 논리로 아파트까지 철거하겠다고 나올 수 있어 강력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화재청은 관련 고시를 하면서 관련 기관에 전혀 통보해주지 않은 잘못이 있다"며 "풍수지리 때문에 철거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