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통일부 "이산가족 상봉, 정치일정 따라 완급 조절할 일 아냐"

'대선용 이벤트' 지적에 반박…"천륜의 문제로 가장 시급한 인도적 사안"

부침 반복된 이산가족 상봉, '담대한 진전' 이룰까(CG)
부침 반복된 이산가족 상봉, '담대한 진전' 이룰까(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26일 내년 설 이산가족 상봉 추진이 대선용 이벤트로 비춰질 수 있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이산가족 상봉 문제는 국내 정치일정 등에 따라 속도나 완급을 조절해 접근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내년 설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겠다는 최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발언으로 이런 비판이 나온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산가족 상봉은 이산가족들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린다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이라며 "천륜의 문제이기도 한 가장 시급한 인도적 사안으로 최우선으로 진전시킨다는 게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어떠한 정치적 고려 없이 이산가족들의 분단 고통을 완화하고 이산가족 문제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장관은 지난 24일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정부의 임기 중 마지막 설이 되는 내년 설에는 대면과 화상 어떤 형식이든 이산가족 상봉이 실현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북측에 호응을 촉구했다.

다만 현재로서는 남북 간 진행 중인 관련 협의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올해 화상상봉장 7곳을 추가 증설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비대면 상봉이 가능하도록 제반 준비를 해왔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