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입국시 백신증명 필요없어"…보건당국 권고 무시

송고시간2021-11-26 14:19

beta

브라질 정부는 입국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는 증명서를 요구하지 않겠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안데르손 토히스 브라질 법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런 방침을 발표하면서 "백신 접종이 코로나19 전파를 막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보건 당국의 권고를 무시한 이런 결정은 백신에 거부감을 가진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법무장관 "백신 접종으로 코로나 못 막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공항에 도착한 승객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공항에 도착한 승객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정부는 입국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는 증명서를 요구하지 않겠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안데르손 토히스 브라질 법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런 방침을 발표하면서 "백신 접종이 코로나19 전파를 막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브라질 보건 규제 기관인 국가위생감시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자에게 백신 접종 증명서를 요구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보건 당국의 권고를 무시한 이런 결정은 백신에 거부감을 가진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했다가 20여 일 만에 업무에 복귀한 사실을 들어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은 항체가 형성돼 백신 접종이 필요 없다"고 주장하면서 백신 접종을 공개적으로 거부한다.

현지 보건 전문가들은 정부의 이런 방침에 우려를 나타냈다.

전국의 주 정부와 시 정부 보건국장 협의회도 "연방정부는 국가위생감시국의 권고를 받아들여 코로나19 재확산을 막는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구 2억1천만의 브라질의 누적 확진자는 2천205만여명 사망자는 61만여명이다. 25일 기준 하루 확진자는 1만2천여명, 사망자는 303명을 기록했다.

전체 국민의 74%가 1차 접종을, 62%가 접종을 마쳤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