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탈원전, 문재인 정부 무지가 부른 재앙"

송고시간2021-11-26 10:32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6일 "탈원전은 문재인 정부의 무지가 부른 재앙"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정부가 탈원전에 따른 손실을 전력기금으로 보전해주기로 한 데 대해 이같이 말하고 "왜 그 뒷감당을 국민이 해야 하나. 왜 늘 일은 정부가 저질러 놓고 책임은 국민이 져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권은 무지와 무능, 오판으로 대형 사고를 칠 때마다, 그 뒷수습을 매번 국민에게 떠넘긴다. 이상한 일을 벌이다가 국민 재산을 탕진하는 정권"이라며 "탈원전과 같은 실정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길은 '탈문재인 정권', '탈민주당'이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6일 "탈원전은 문재인 정부의 무지가 부른 재앙"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정부가 탈원전에 따른 손실을 전력기금으로 보전해주기로 한 데 대해 이같이 말하고 "왜 그 뒷감당을 국민이 해야 하나. 왜 늘 일은 정부가 저질러 놓고 책임은 국민이 져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월성 1호기 등 총 5기의 비용 보전에만 6천600억 원 정도가 사용될 것으로 추산되고, 신한울 3·4호기까지 포함하면 향후 보전액이 1조 원을 훌쩍 넘을 수 있다는 계산도 있다"면서 "월성 1호기의 경우는 경제성 부족을 이유로 조기 폐쇄, 영구정지 결정을 내려놓고 그 손실에 대해 기금으로 보전해준다는 것 자체가 모순이다. 경제성을 인정한 꼴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무모하게 탈원전을 추진하지 않았더라면, 전기요금 인상 압박도 없었을 것이고 국민의 준조세로 마련한 전력기금으로 손실을 메꾸는 일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탈원전을 강행해 전기요금 인상을 압박하고 급기야 국민이 낸 기금으로 그 손실까지 메워주게 생겼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권은 무지와 무능, 오판으로 대형 사고를 칠 때마다, 그 뒷수습을 매번 국민에게 떠넘긴다. 이상한 일을 벌이다가 국민 재산을 탕진하는 정권"이라며 "탈원전과 같은 실정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길은 '탈문재인 정권', '탈민주당'이다"라고 말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