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총리 "남북, 보건의료·산림협력 등부터 차근차근 풀어가야"

송고시간2021-11-26 10:37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남북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보건의료 협력, 국토를 함께 가꾸는 산림협력처럼 서로에게 이익이 되고, 누구도 반대할 수 없는 문제부터 차근차근 풀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대외경제정책연구원과 경제·인문사회연구소가 강원 고성군 소노캄델피노에서 개최한 2021 DMZ평화경제 국제포럼의 영상 축사를 통해 "단번에 완전한 평화가 오지는 않겠지만 남북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급변하고, 코로나19 위기로 남북교류도 교착 상태"라며 "국제사회의 지지를 기반으로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모였던 '평화의 봄'으로부터 멀어진 현실이 안타깝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시켜가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힘내야 할때"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남북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보건의료 협력, 국토를 함께 가꾸는 산림협력처럼 서로에게 이익이 되고, 누구도 반대할 수 없는 문제부터 차근차근 풀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대외경제정책연구원과 경제·인문사회연구소가 강원 고성군 소노캄델피노에서 개최한 2021 DMZ평화경제 국제포럼의 영상 축사를 통해 "단번에 완전한 평화가 오지는 않겠지만 남북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급변하고, 코로나19 위기로 남북교류도 교착 상태"라며 "국제사회의 지지를 기반으로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모였던 '평화의 봄'으로부터 멀어진 현실이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계속 진전시켜가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다시 힘을 내야 할 때"라며 "그런 노력이 평화를 복원하는 작은 실마리가 되고, 그것들이 모여 더 크고 넓은 한반도 평화의 길을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강원도 고성은 분단의 현실을 상징하는 현장이지만 남북평화관광 교류의 거점이자 금강산 관광의 중심축으로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을 상징하기도 한다"며 "이번 포럼이 한반도 번영을 앞당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