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문대통령 KBS 사장 후보자 임명 철회해야"

송고시간2021-11-26 09:46

beta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은 김의철 KBS 사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후보자는 공영방송 사장으로서의 자질, 능력이 국민 기준에 한참 미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KBS에 또다시 친정권 정치편향 인사가 사장으로 임명되면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KBS는 국민 신뢰를 다시는 회복할 수 없는 사태에 빠질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김기현
발언하는 김기현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은 김의철 KBS 사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후보자는 공영방송 사장으로서의 자질, 능력이 국민 기준에 한참 미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회 과방위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상황을 거론하며 "문 대통령은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는데, 임기 마지막까지 국민 의사를 무시한 채 친정권 인사 알박기를 강행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자는 선임 절차에서부터 이미 하자가 있는 후보다. 신청자 3명 중 2명이 돌연 사퇴하면서 단독 신청이 돼 버렸다"며 "2명의 사퇴 과정에 모종의 결탁이나 권력의 압력이 있었던 것 아닌지도 의문"이라고 했다.

또 "김 후보자는 2018년 적폐청산기구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정권 홍위병을 자처했고 자신의 SNS에 야권 유력 대선주자를 노골적으로 비판하며 정치적 편향성을 드러내기도 했다"며 "이런 사람이 더 큰 권력을 가지면 KBS의 정권 예속화, 불공정 편파방송은 그 정도가 훨씬 심각해질 게 뻔하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KBS에 또다시 친정권 정치편향 인사가 사장으로 임명되면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KBS는 국민 신뢰를 다시는 회복할 수 없는 사태에 빠질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