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격패로 현실 직시한 콘테 "토트넘 현재 수준 그리 높지 않아"

송고시간2021-11-26 07:20

beta

슬로베니아 중위권 팀 무라에 덜미를 잡히며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부임 이후 공식 경기 첫 패배를 당한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팀의 현실을 냉정하게 평가했다.

콘테 감독은 26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스타디온 류드스키 브르트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원정 경기를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좋지 않은 패배였다. 이 상황이 만족스럽지 않다"고 곱씹었다.

콘테 감독은 "토트넘은 매우 젊은 팀인 동시에 보완하고 향상할 부분이 많다"면서 "3주 반 정도 팀을 이끈 뒤 상황을 이해하기 시작했는데, 간단치 않은 것 같다. 현시점 토트넘의 수준은 그렇게 높지 않다"고 진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라와의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지시하는 콘테 감독
무라와의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지시하는 콘테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슬로베니아 중위권 팀 무라에 덜미를 잡히며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부임 이후 공식 경기 첫 패배를 당한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팀의 현실을 냉정하게 평가했다.

콘테 감독은 26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스타디온 류드스키 브르트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원정 경기를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좋지 않은 패배였다. 이 상황이 만족스럽지 않다"고 곱씹었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이 후반 교체 출전한 가운데 무라에 1-2로 졌다.

경기 시작 11분 만에 선제골을 내준 뒤 라이언 세세뇽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 속에 싸우다 후반 27분 해리 케인의 동점 골로 만회했으나 후반 추가시간 '극장 골'을 얻어맞았다.

5경기에서 2승 1무 2패를 기록한 토트넘은 조 1위 렌(프랑스·승점 11)과 승점 4 차이인 조 2위(승점 7)에 자리해 남은 조별리그 1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16강에 직행하는 조 1위는 물 건너갔다.

피테서와 승점이 같아 플레이오프를 통해 16강 진출을 타진해야 하는 2위도 현재로선 불확실하다.

UEFA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엔 나서지 못한 채 떠밀린 유럽 '3부' 클럽 대항전 콘퍼런스리그에서 조별리그도 통과하지 못할 위기다.

토트넘은 이달 초 콘테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 콘퍼런스리그 1승,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1승 1무로 무패를 이어왔는데, 첫 패배가 유럽 클럽 대항전 본선에 처음으로 출전해 앞서 4연패 중이던 무라를 상대로 나와 충격이 더욱 크다.

토트넘은 EPL에서는 7위(승점 19)에 그치고 있다.

콘테 감독은 "토트넘은 매우 젊은 팀인 동시에 보완하고 향상할 부분이 많다"면서 "3주 반 정도 팀을 이끈 뒤 상황을 이해하기 시작했는데, 간단치 않은 것 같다. 현시점 토트넘의 수준은 그렇게 높지 않다"고 진단했다.

그는 "토트넘은 잉글랜드 정상급 팀들과 차이가 있다. 그런 팀들은 같은 감독이 여러 해 동안 이끌면서 매년 발전해오며 팀을 보강했다"고 설명했다.

콘테 감독은 "해결할 문제가 있으니 내가 여기 온 거다. 현재 스쿼드의 질을 끌어 올리고자 큰 노력이 필요하다"며 "지금의 상황이 두렵거나 걱정되지는 않는다. 다만 시간과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