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년만에 서울국제마라톤 28일 개최…교통통제

송고시간2021-11-26 06:00

beta

서울시가 서울국제마라톤 대회를 2년 만에 대면과 비대면 방식을 겸해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대면 대회는 오는 28일 오전 8시부터 올림픽공원과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서 열리며 국내 선수 38명과 일반인 300명 등 338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7시 50분부터 11시 30분까지 마라톤 주요 구간에 단계별로 교통통제가 이뤄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국제마라톤 대회
서울국제마라톤 대회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 서울시가 서울국제마라톤 대회를 2년 만에 대면과 비대면 방식을 겸해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대면 대회는 오는 28일 오전 8시부터 올림픽공원과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서 열리며 국내 선수 38명과 일반인 300명 등 338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7시 50분부터 11시 30분까지 마라톤 주요 구간에 단계별로 교통통제가 이뤄진다.

참가자와 대회 관계자는 모두 백신 접종 완료자로 48시간 이내 PCR 검사에서 음성 확인을 받아야 한다. 또 42.195km 풀코스와 10km 등 부문별 출발 시간 등에 간격을 두어 밀집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입국이 어려운 해외 선수 38명은 케냐 엘도렛에서 레이스를 펼친다.

비대면 대회는 27일과 28일 이틀간 진행되며 7천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5km 이상을 자유롭게 달린 뒤 GPS 애플리케이션으로 스스로 기록을 재고 인증하면 된다.

서울시가 대한육상연맹, 동아일보사와 공동 개최하는 서울국제마라톤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마라톤 대회 중 유일한 플래티넘 라벨 대회로, 세계육상연맹이 선정하는 세계육상 문화유산 마라톤으로 선정됐다.

yunzh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